노르웨이 경제인, 친환경 조선·에너지 협력 방안 모색

- 제20차 한-노르웨이 경제협력위원회 개최

뉴스 제공
전국경제인연합회
2012-05-14 12:00
서울--(뉴스와이어)--전경련은 5월 14일(월) 오후에 여수 엠블호텔에서 노르웨이 경제인연합회(NHO)와 공동으로 ‘제20차 한-노르웨이 경제협력위원회’를 개최하였다.

양 측 경제인 120여명이 참석한 이날 회의에서는 녹색성장을 테마로 에너지 저감 선박, 친환경 선박설계, 선박 재활용 등 친환경 조선산업과 해양플랜트 서비스 산업 활성화와 연안개발을 통한 가치창출 등 해양에너지 활용에 관한 구체적인 협력방안이 논의되었다.

노인식 한-노르웨이 한국측 경협위원장(삼성중공업 사장)은 개회사를 통해 양국간 경제협력이 “조선해양 이외에도 수산물, 자동차, 전자기기 등 다양한 분야로 확대되고 있어 고무적이며, 양국이 긴밀한 협력을 통해 세계 조선해양 시장에서의 기회를 선점하고 win-win해 왔던 점을 상기해볼 때 에너지 분야에서도 힘을 합치면 더욱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며 양국 경제계가 자원협력 강화에도 함께 힘써줄 것을 요청하였다.

이날 경협위에는 삼성중공업, 현대중공업, STX조선해양 등 한국 기업인 80여명과 노르웨이 하콘(Haakon) 왕세자, 트론 기스케(Trond Giske) 통상산업부 장관, 노르웨이선급(DNV), 호그(Hoegh), 콩스버그 그룹(Kongberg Group) 등 노르웨이 주요 인사 40여명이 참석하였다. 참석자들은 경협위 이후 여수엑스포 노르웨이관을 관람하고 하콘 왕세자 주재의 만찬에 참석하며 우의를 다졌다.

한편, 1978년 설립된 한-노르웨이 경협위는 조선해양 및 신재생에너지 등 양국 기업의 공통 관심사항에 관한 논의를 위해 매년 한국과 노르웨이에서 번갈아 열리고 있다. 특히, 이번 회의는 세계엑스포가 열리는 여수에서, “노르웨이의 날” 에 맞춰 개최되어 더욱 의미가 있었다.

전국경제인연합회 개요
전국경제인연합회는 1961년 민간경제인들의 자발적인 의지에 의해 설립된 순수 민간종합경제단체로서 법적으로는 사단법인의 지위를 갖고 있다. 회원은 제조업, 무역, 금융, 건설등 전국적인 업종별 단체 67개와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대기업 432개사로 구성되어 있으며 여기에는 외자계기업도 포함되어 있다. 설립목적은 자유시장경제의 창달과 건전한 국민경제의 발전을 위하여 올바른 경제정책을 구현하고 우리경제의 국제화를 촉진하는데 두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fki.or.kr

연락처

전국경제인연합회
김정민 조사역
02-6336-0676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전국경제인연합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