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이상철 부회장, 여수 EXPO에서 LTE 도우미로 나서

뉴스 제공
LG유플러스 코스피 032640
2012-07-15 09:00
서울--(뉴스와이어)--LG유플러스(부회장 이상철 / www.uplus.co.kr) 이상철 부회장이 여수 EXPO 현장을 방문 ‘일일 LTE 도우미’로 나섰다.

이 부회장은 13일 여수 EXPO LG관 내의 LG유플러스 서비스 체험존를 찾아 LTE 서비스를 직접 시연하고, 현장을 찾은 관람객을 대상으로 LTE 서비스의 우수성과 경쟁력을 전파했다.

특히 관람객과 함께 LTE 네트워크를 이용한 N-스크린 서비스와 실시간 클라우드게임을 즐기며, 관람객과 간단한 질의 응답을 갖는 ‘즉석 간담회’를 열기도 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체험관을 찾은 학생들에게 “여러분과 함께 한 클라우드 게임처럼 LTE를 이용해 모든 인터넷기기와 실시간으로 고용량의 콘텐츠를 주고 받을 수 있는 양방향 통신 시대가 열렸다”며 “LTE 시대에 어울리는 서비스와 콘텐츠로 새로운 통신을 경험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부회장은 또 예상보다 많은 관람객이 몰린 행사장을 떠나며 “모든 관람객이 불편없이 LTE 서비스를 체험 할 수 있도록 행사장내의 네트워크 트래픽 관리를 철처히 해달라”고 네트워크 담당 직원들에게 주문했다.

이어 “하반기에 상용화 될 VoLTE 서비스로 회사와 직원 모두가 다시 한번 성장을 경험하게 될 것”이라며 “그 중심에서 촘촘한 네트워크 구성과 망품질 안정화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이상철 부회장은 EXPO 참관을 앞두고 해당 지역의 LTE 판매 현황과 고객 반응을 직접 확인하기 위해 여수순천 지역의 직영점을 가장 먼저 방문했다.

순천 직영점을 방문한 이 부회장은 고객 응대 현황과 LTE 서비스 및 유무선 상품에 대한 판매 교육은 잘 이루어지는지, 본사와의 커뮤니케이션은 잘 되는지를 점검하고 특히 고객의 반응을 꼼꼼히 체크하며 현장을 챙겼다.

이상철 부회장은 영업현장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하는 한편 “일등 네트워크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끊임없이 고객을 이해하고 배려해야 한다”며 “최고라는 자만은 버리고 항상 고객을 위해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LG유플러스 개요
LG유플러스(LG U+; 한국: 032640)는 대한민국의 통신회사로 LG그룹의 계열사이다. 2010년 1월 1일에 기존의 LG텔레콤이 LG데이콤과 그 자회사인 LG파워콤을 흡수합병하는 형태로 출범하였으며, 그 해 6월 30일까지는 대외적으로 통합LG텔레콤이란 임시명칭을 사용하였다.

웹사이트: http://www.lguplus.com

연락처

LG U+
홍보팀
070-4080-6302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LG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