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콘 안경렌즈, 스키 시즌 맞아 안경 및 눈 보호 장비 활용 TIP 공개

스키 탈 때에는 자외선으로부터 눈 보호할 수 있는 렌즈 착용해야
눈 보호 위해서는 안경 썼더라도 고글 착용 필수

2012-11-29 10:06

서울--(뉴스와이어) 2012년 11월 29일 -- “스키장 갈 때, 눈 걱정 안되세요?”

하얀 설원을 누비는 짜릿한 맛! 스키와 보드 시즌이 돌아왔다. 최근 유명 스키장들이 잇따라 개장하면서 겨울철 스포츠를 즐기는 매니아들의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다. 그러나 스키와 보드를 즐겁게 타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특히 신체부위 중 가장 민감한 눈은 겨울철 찬 바람이나 자외선으로부터 피하기 위해 보호장비 착용이 필수다.

겨울철 자외선으로부터 눈을 보호해야

대부분의 사람들은 겨울철 자외선에 무심한 경우가 많다. 하지만 스키장에서는 자외선의 80% 이상이 눈을 통해 반사되면서 사람의 눈에 영향을 준다. 따라서 스키어들은 선글라스나 변색렌즈 착용을 통해 자외선으로부터 눈을 보호해야 한다.

‘니콘 트랜지션스’ 안경렌즈는 자외선과 온도에 따라 렌즈의 색상이 빠르게 변화되며 눈에 반사되는 자외선을 100% 차단시켜 눈을 보호한다. 또한, 색깔이 변화된 ‘니콘 트랜지션스’ 안경렌즈는 선글라스의 기능을 모두 포함하므로 따로 챙겨야 하는 번거로움을 덜어준다. 따라서 ‘니콘 트랜지션스’ 렌즈 하나로 선명한 시야확보는 물론 눈도 보호할 수 있어 편리하다.

스키장에서 고글 착용은 필수

자외선은 물론 영하 온도의 찬 바람이 눈에 직접 닿을 경우, 시력을 저하시키거나 시야확보가 어렵다. 뿐만 아니라 스키장에서는 고글을 착용하지 않은 채 스키를 타다 사람이나 장애물에 부딪쳐 눈이 다치는 경우도 종종 있다. 따라서 스키나 보드를 탈 때에는 눈을 보호하기 위해 반드시 고글을 착용해야 한다.

특히 안경렌즈 착용자들은 안경 위에 일반 고글을 덧써야 하므로 안경렌즈가 눌리는 등 불편함을 겪곤 했다. 그러나 이제는 안경착용자 전용 고글 제품을 통해 콘택트렌즈를 껴야 하는 번거로움은 물론 자유롭게 스키를 탈 수 있어 편리하다.

오클리 ‘L프레임’은 안경착용자용 고글로 안경을 걸 수 있도록 홈이 구성된 점이 특징이다. 또한, 4중 김서림 방지 코팅 기술로 추운 날씨에도 선명한 시야를 확보할 수 있어 신나는 라이딩을 즐길 수 있다.

스완스 ‘HELI-PDH’는 장착구를 넓게 하고 깊게 설계하여 안경을 착용해도 불편함이 거의 없다. 이외에도 환기부를 넓게 하여 고글렌즈 뿐만 아니라 안경에 생기는 성에까지 제어하는데 효과적이다.

안경렌즈는 물론 고글 렌즈 관리는 철저하게

겨울철 거센 바람과 함께 모래나 먼지 등 이물질이 안경이나 고글 렌즈에 묻는 경우가 종종 있다. 이럴 때 대부분의 사람들은 스키복으로 렌즈에 묻은 이물질을 제거한다. 뿐만 아니라 실내 외 온도차이로 발생되는 김이 서린 안경렌즈나 고글렌즈를 휴지나 옷으로 닦아내곤 한다.

이처럼 전용 클리너가 아닌 일반 천으로 렌즈를 문질러 닦게 되면 마찰이 발생해 흠집이 생기기 쉽다. 흠집이 많은 안경렌즈는 빛의 투과율을 감소시켜 눈을 피로하게 만든다. 따라서 안경렌즈나 고글은 렌즈 전용 케이스에 보관하거나 전용 클리너로 이물질을 닦아 내는 것이 중요하다.

에실로코리아 개요
에실로코리아는 전 세계 광학 렌즈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에실로社의 한국 투자 법인으로 세계 최초로 누진다초점렌즈인 ‘바리락스(Varilux)’를 개발했다. 또한 세계적인 광학전문기업 일본 니콘사와의 기술 제휴를 통해 ‘니콘안경렌즈’를 국내시장에 독점적으로 공급하고 있다. 한편 에실로社는 1849년 설립돼 전 세계 안경렌즈의 28%를 생산하며 세계 시장 1위의 점유율을 보유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essilor.co.kr

언론 연락처

에실로코리아
한상연
02-6350-1031
이메일 보내기

홍보대행
피알원
김혜림 AE
02-6370-3354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