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덕수 STX회장, 러시아서 LNG프로젝트 협력 논의

푸틴 대통령. 이고르 세친 회장 등과 화상회의 통해 LNG플랜트 프로젝트 논의
“세계최고 극지기술 바탕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파트너십 확대해 나갈 것”

출처: STX (코스피 011810)
2013-04-14 11:28
  • 지난해 9월 강덕수 STX그룹 회장이 러시아 전 부총리이자 로스네프트 회장인 이고르 세친(Igor Sechin)과 만나 해양프로젝트 및 원유석유제품 트레이딩 분야 협력 확대에 대해...

    지난해 9월 강덕수 STX그룹 회장이 러시아 전 부총리이자 로스네프트 회장인 이고르 세친(Igor Sechin)과 만나 해양프로젝트 및 원유석유제품 트레이딩 분야 협력 확대에 대해 논의 했다. 사진 왼쪽부터 이고르 세친 로스네프트 회장, 강덕수 STX그룹 회장

서울--(뉴스와이어) 2013년 04월 14일 -- 해양플랜트 수주차 러시아를 방문한 강덕수 STX그룹 회장이 지난 11일(현지시각) 푸틴 러시아 대통령, 이고르 세친(Igor Sechin) 로스네프트(Rosneft) 회장, 닐 더핀(Neil Duffin) 엑손모빌개발(Exxon Mobil Development Co.) 사장 등과 화상회의를 통해 ‘LNG 프로젝트’에 대해 논의했다.

강덕수 회장은 이 자리에서 러시아 로스네프트社가 엑손모빌과 함께 추진 중인 러시아 태평양 연안 LNG플랜트 및 제반 인프라 건설, 해양플랜트 건조 협력 등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나눴다.

러시아 최대 국영 석유회사인 로스네프트는 이날 엑손모빌과 함께 150억불 규모의 러시아 극동지역 LNG플랜트 프로젝트의 세부 사항을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사할린 지역에서 개발된 가스를 액화시키는 LNG플랜트를 건설하는 사업으로, 업계에서는 2018년부터 LNG가 본격 생산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으며 여기서 생산되는 LNG는 한국, 중국, 일본 등 동아시아 지역에 수출될 예정이다.

이고르 세친 로스네프트 회장은 화상회의에서 “이번 LNG플랜트는 사할린이나 러시아 동부 하바롭스크(Khabarovsk) 지역에 건설 될 것”이라며 “LNG플랜트 프로젝트, 해양프로젝트 등에 관해 STX와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강덕수 회장은 지난해 9월 이고르 쥬진(Igor Zyuzin) 메첼(Mechel) 회장과 만나 ‘㈜STX-메첼 간 전략적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으며 러시아 광물자원개발기업인 이엔플러스(EN+), 러시아 국영 조선그룹 USC(United Shipbuilding Corporation)의 최고경영진들과 선박수주, 에너지 운송, 해양플랜트, 극지(Arctic) 기술협력 등에 대한 협력관계 구축에 대해 논의했다. 또한 올해 2월에도 러시아를 방문, 적극적인 수주활동을 펼친 바 있다.

STX그룹 관계자는 “STX가 자원강국 러시아를 대표하는 기업들과 잇따라 협력관계를 강화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STX가 보유한 세계최고의 극지기술을 바탕으로 러시아와 천연가스를 비롯한 육해상 플랜트, 선박수주, 해운운송 등 다양한 분야에서 파트너십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웹사이트: http://www.stx.co.kr

언론 연락처

STX
홍보팀
최건영 대리
02-316-9817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