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르셀 훅, ‘제22회 서울국제휠체어마라톤대회’ 우승 차지

풀코스 1시간 20분 52초···대회 신기록 경신
김규대, 국내 선수 1위···김수민, 풀코스 완주 목표 달성

2013-05-05 11:18
  • 제22회 서울국제휠체어마라톤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스위스의 마르셀 훅

    제22회 서울국제휠체어마라톤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스위스의 마르셀 훅

  • 제22회 서울국제휠체어마라톤대회 풀코스에서 우승을 차지한 마르셀 훅과 2위에 오른 호키노우에 코타가 결승점을 통과하고 있다.

    제22회 서울국제휠체어마라톤대회 풀코스에서 우승을 차지한 마르셀 훅과 2위에 오른 호키노우에 코타가 결승점을 통과하고 있다.

  • 제22회 서울국제휠체어마라톤대회 경기 모습.

    제22회 서울국제휠체어마라톤대회 경기 모습.

서울--(뉴스와이어) 2013년 05월 05일 -- 스위스의 마르셀 훅(Marcel Hug, 27세)이 2008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어니스트 반 다이크(Ernst Van Dyk)가 세운 ‘서울국제휠체어마라톤대회’ 신기록(1시간 21분 46초)을 경신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4일 잠실종합운동장 일대에서 열린 ‘제22회 서울국제휠체어마라톤대회’ 풀코스에 출전한 마르셀 훅은 1시간 20분 52초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점을 통과했다.

경기 내내 지난해 우승자인 호키노우에 코타(Hokinoue Kota, 39세)와 접전을 벌이던 마르셀 훅은 호키노우에 코타를 0.07초 차이로 따돌렸다.

호키노우에 코타는 아깝게 우승을 놓쳤지만 아시아 신기록을 수립하는 기쁨을 누렸다.

또한 한국의 김규대(29세)가 1시간 32분 01초로 국내 선수 가운데 1위(전체 5위)를 차지하는 영예를 안았으며 홍석만(38세)은 1시간 38분 18초로 2위(전체 10위)를 차지했다.

기대를 모았던 세계 기록 보유자인 캐나다의 조쉬 캐시디(Josh Cassidy, 29세)는 6위, 세계 랭킹 3위인 미국의 조슈아 조지(Joshua George, 29세)는 7위에 그쳤다.

올해 처음으로 풀코스에 도전한 국내 첫 여성 휠체어 마라토너 김수민(26세)은 2시간 32분 54초로 총 3명의 출전 선수 가운데 3위를 차지했지만 완주에 성공해 큰 박수를 받았다.

한편 이번 대회에는 장애인과 비장애인, 자원봉사자 등 2천여명이 참가해 대성황을 이뤘다.

김정록 대회장은 폐회사를 통해 “올해도 서울국제휠체어마라톤대회가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하는 어울림의 장으로 치뤄져 기쁘다”며 “이번 대회에 아낌없는 지원과 성원을 보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번 대회는 사단법인 한국지체장애인협회와 대한장애인육상연맹, 서울특별시장애인체육회가 공동주최하고 서울특별시, 문화체육관광부, 보건복지부, 국민연금공단, 대한장애인체육회, KBS 한국방송이 후원했고 신한금융그룹이 협찬했다.

한국지체장애인협회 개요
한국지체장애인협회는 1986년 12월 27일 설립되었다. 전국 17개 시·도협회와 230개 시·군·구지회를 산하에 두고 장애인에 대한 사회인식 개선, 사회 참여 확대 및 자립 지원 등 장애인의 인권 향상과 복지 증진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국내 최대의 순수 장애인 당사자 단체다.

웹사이트: http://www.kappd.or.kr

언론 연락처

한국지체장애인협회
홍보팀
김금주
02-2289-4382,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