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력교정술, 수술만큼 수술 후 관리 중요하다

니콘안경렌즈, 각종 시력교정 수술별 사후 관리법 소개

2013-05-28 10:00
  • 니콘의 NCC BLUE 코팅 안경을 착용하면 청색광을 차단하여 눈부심 현상을 최소화 하기에 좋다.

    니콘의 NCC BLUE 코팅 안경을 착용하면 청색광을 차단하여 눈부심 현상을 최소화 하기에 좋다.

  • 바리락스 피지오 시리즈는 시야 영역간의 부드러운 시선 이동과 동적인 성능 제공으로 현대 중년의 라이프 스타일에 최적화 된 누진다초점렌즈다.

    바리락스 피지오 시리즈는 시야 영역간의 부드러운 시선 이동과 동적인 성능 제공으로 현대 중년의 라이프 스타일에 최적화 된 누진다초점렌즈다.

서울--(뉴스와이어) 2013년 05월 28일 -- 건강한 삶의 필수 조건인 눈 건강. 때문에 시력교정술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은 늘 뜨겁다. 그런데 이러한 눈 수술은 수술 후 사후관리에도 특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제대로 효과를 볼 수 있다. 그렇다면 그 사후 관리는 어떻게 해야 좋을까? 각종 시력 교정 수술별 사후 관리법을 알아보자.

라섹 수술 후 자외선 차단이 관건

라섹 수술 후 시력이 회복되기까지는 최소 2주, 대부분 한 달 정도의 기간이 소요된다. 이 기간 가장 피해야 할 것은 자외선이다. 자외선을 많이 쐴 경우 각막 혼탁의 여지가 있기 때문에 낮에는 눈부심을 줄이고 자외선을 차단해야 한다. 이 때엔 변색렌즈가 유용하다. 변색렌즈는 빛의 양에 따라 자동으로 색이 변하는 안경렌즈로, 자외선을 차단하고 빛의 양을 자동으로 조절하기 때문에 눈부심 없이 선명한 시야를 제공한다. ‘트랜지션스’ 안경렌즈는 자외선의 양에 따라 렌즈의 색상이 빠르게 변하기 때문에 안경렌즈 하나만으로도 선글라스 사용의 효과까지 누릴 수 있어 편리하다.

백내장 수술 후에는 청색광 ·자외선 피해라

백내장 수술은 지난 2010년 기준 수술 건수 1위를 기록할 만큼 많이 받는 수술이다. 백내장은 정교한 수술도 중요하지만 수술 후 회복기간에도 충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백내장 수술 후에는 상황에 따라 동공의 산대 등으로 인해 눈부심 등에 민감해질 수 있다. 이때에는 실내의 TV나 컴퓨터 모니터 화면 빛에도 눈부심 현상을 겪을 수 있는데, 니콘의 ‘NCC BLUE’ 코팅 안경을 착용하면 청색광을 차단하여 눈부심 현상을 최소화 하기에 좋다.

청색광은 흔히 쓰는 스마트폰이나 모니터 등의 LED 화면에서 발산되는데, 스마트폰 사용을 줄이기 어렵다면 청색광 차단 기능 렌즈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니콘의 ‘NCC BLUE’는 새로운 프리미엄 코팅 기술로 눈에 유해한 청색광을 차단한다. 기존의 착색렌즈가 청색광 뿐만 아니라 다른 파장대의 빛까지 차단해 대비감도를 감소시켰다면, NCC BLUE는 청색광만 흡수시키기 때문에 보다 선명한 시야 확보가 가능하다.

노안, 수술 꺼려진다면 누진다초점렌즈로 교정

눈의 조절력 감소로 가까운 거리의 사물도 잘 보이지 않게 되는 노안. 노안 탓에 갑자기 돋보기를 사용하게 되는 것도 불편하지만 또 수술하기도 꺼려하는 이들이 적지 않다. 이럴 경우 누진다초점렌즈로 효과적인 노안 교정이 가능하다. ‘바리락스 피지오 시리즈’는 시야 영역간의 부드러운 시선 이동과 동적인 성능 제공으로 현대 중년의 라이프 스타일에 최적화 된 누진다초점렌즈다. 특히 라식 수술에도 널리 활용되고 있는 웨이브프론트 기술을 렌즈 설계에 반영하여 대비감도와 선명도가 뛰어나고 편안한 착용이 가능하므로 누진다초점렌즈 사용을 처음 시도하는 이들에게 좋다.

에실로코리아 개요
에실로코리아는 전 세계 광학 렌즈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에실로社의 한국 투자 법인으로 세계 최초로 누진다초점렌즈인 ‘바리락스(Varilux)’를 개발했다. 또한 세계적인 광학전문기업 일본 니콘사와의 기술 제휴를 통해 ‘니콘안경렌즈’를 국내시장에 독점적으로 공급하고 있다. 한편 에실로社는 1849년 설립돼 전 세계 안경렌즈의 28%를 생산하며 세계 시장 1위의 점유율을 보유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essilor.co.kr

언론 연락처

에실로코리아
한상연
02-6350-1031
이메일 보내기

홍보대행
피알원
정자영 AE
02-6370-3367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