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덕수 STX그룹 회장, “협력사 조기 경영 정상화 위해 모든 노력 기울일 것”

출처: STX (코스피 011810)
2013-07-14 10:53

서울--(뉴스와이어) 2013년 07월 14일 -- 강덕수 STX그룹 회장이 12일 STX조선해양 진해조선소에서 주요 협력업체 대표(STX멤버스)들과 간담회를 갖고, STX 주요 계열사의 자율협약 신청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력사 경영정상화를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18개 협력업체 대표와 STX조선해양, STX엔진, STX중공업 경영진이 함께 한 이 자리에서 강 회장은 “지금까지 저희 STX그룹을 믿고 의지하며 같이 성장해왔던 협력업체 여러분께, 최근의 당 그룹 경영위기로 씻을 수 없는 큰 상심과 피해를 드리게 되어 진심으로 죄송하다고”고 사과의 뜻을 전하고,

“다행히 KDB를 중심으로 한 채권단이 ‘자율협약’이라는 어려운 결정을 내려 주고, 지자체와 지역 사회의 따뜻한 지원과 성원이 이어지고 있는 만큼 회사와 협력업체의 조기 경영정상화를 위해 STX그룹 모든 구성원들이 최선의 지원과 노력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

아울러 강 회장은 힘든 경영여건 속에서도 두터운 상호신뢰를 바탕으로 STX를 지지해주고 계신 협력업체와, 국내외 어려운 경영여건 속에서도 회사의 경영정상화를 위해 노고를 아끼지 않고 있는 채권단에도 깊은 감사의 말을 전했다.

간담회에 이어 강 회장은 조선소 현장을 방문, 협력사를 비롯한 현장 근로자들의 애로사항을 경청하고 이들을 격려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협력업체 간담회는 최근 STX조선해양에 대한 실사 결과, 계속 기업가치가 훨씬 높게 나오면서, 채권단으로부터 추가 자금지원이 예상되는 가운데 협력업체 경영정상화를 조속히 이루어내겠다는 의미에서 이뤄졌다.

STX그룹 관계자는 “협력업체 정상화가 무엇보다 우선”이라며 “향후 채권단의 자금지원을 통해 협력업체 가동률과 자재공급이 정상화될 것이며 결과적으로 STX조선해양의 정상화도 조만간 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TX그룹의 조선3사인 STX조선해양·STX중공업·STX엔진의 협력업체들은 1,800여 개에 달한다. 지난 4월 이전 100%에 달했던 협력업체 공장 가동률은 STX의 자율협약 신청 이후 50% 미만으로 떨어지며 어려움을 겪었다. 그러나 최근 채권단 자금 지원으로 65%까지 회복했고, 오는 8월에는 80% 수준으로 향상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10만 여명에 이르는 일자리도 다시 살아날 것으로 기대된다.

이 날 간담회에 참석한 협력업체 (주)한조 김승재 대표는 “채권단 및 지역 사회단체에서 많은 응원을 해주는 덕분에 새롭게 경영정상화의 열의를 다짐하고 있다”며 “모든 협력업체들은 STX와 한마음 한 뜻으로 협력해 지금의 위기를 극복할 것이며, 지역경제 발전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웹사이트: http://www.stx.co.kr

언론 연락처

STX
홍보팀
최건영
02-316-9817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