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명 중 8명, 화면 눈부심 현상에 피로 느낀 경험 있어

니콘 안경렌즈, 직장인 대상 ‘디지털 기기 사용 실태’ 설문조사 진행
직장인 37.3%, 하루 평균 ‘7시간 이상’ 디지털 기기 응시
직장인 10명 중 8명, 디지털 기기 화면 볼 때 ‘눈부심’으로 인한 피로감 경험

2013-07-30 09:37

서울--(뉴스와이어) 2013년 07월 30일 -- 현대 직장인들의 대부분이 하루 평균 7시간 이상 디지털 기기 화면을 응시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특히, 10명 중 8명 이상은 디지털 기기를 응시할 때 화면 ‘눈부심’ 현상으로 인해 피로를 느낀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최근 광학전문기업 니콘 안경렌즈는 온라인 설문조사 기관 두잇서베이와 직장인 1천 251명을 대상으로 ‘직장인 디지털 기기 사용 실태’에 대한 설문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먼저, ‘하루 평균 몇 시간이나 스마트폰, 노트북, TV 등 디디털 기기를 보는지’를 묻자 ▶7시간 이상(37.3%)이라는 답이 가장 많았다. 근무시간의 대부분 디지털 기기를 응시하고 있는 것. 이어 ▶5~6시간(19.9%) ▶3~4시간(23.3%) ▶1~2시간(19.5%) 순이었다.

‘노트북이나 스마트폰 등 IT 기기 화면의 ‘눈부심’ 때문에 눈에 피로를 느껴본 적이 있는지’를 묻자, 10명 중 8명 이상이 ▶있다(82.9%)고 대답했다. 대부분의 직장인들이 디지털 기기를 응시할 때 ‘눈부심’ 현상으로 인한 피로감을 함께 느끼고 있는 것이다. 이 같은 현상의 주된 원인으로는 ‘청색광’을 들 수 있다.

청색광은 가시광선 스펙트럼의 일부로서 남보라 색으로 인지되는 파장을 의미한다. 고 에너지(High Energy Visible)이기 때문에 다른 광선에 비해 발열이 높고, 눈물막, 각막, 수정체 등 눈의 자연적인 필터에 의해 차단되지 않아 눈에 직접 닿았을 경우 상당히 치명적이다.

특히 최신 디지털 기기의 경우, 밝은 화면을 위해 LED와 같은 강력한 광원을 사용하는데, 이 LED 인공 조명에서 강력한 청색광이 발열된다. 이에 눈이 장시간 노출될 경우 눈부심을 유발하여 눈의 피로가 가중되고, 심하면 망막 손상의 원인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할 필요가 있다.

그러나 직장인들 대다수는 이러한 청색광에 대해 잘 모르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청색광’을 알고 있는지’를 묻자 절반 이상이 ▶전혀 모른다(52.8%)고 답한 것. (▶들어는 봤다(33.0%) ▶알고 있다(14.1%))

㈜에실로코리아의 이승준 마케팅 팀장은 “최근 직장인들은 노트북이나 스마트폰 등 각종 디지털 기기로 인해 청색광에 쉽게 노출되어 있다”며 “눈 건강을 위해서는 니콘 NCC BLUE와 같이 청색광 차단 코팅 기술이 적용된 안경렌즈를 착용하여 눈을 보호하는 것을 권한다”고 말했다.

에실로코리아 개요
에실로코리아는 전 세계 광학 렌즈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에실로社의 한국 투자 법인으로 세계 최초로 누진다초점렌즈인 ‘바리락스(Varilux)’를 개발했다. 또한 세계적인 광학전문기업 일본 니콘사와의 기술 제휴를 통해 ‘니콘안경렌즈’를 국내시장에 독점적으로 공급하고 있다. 한편 에실로社는 1849년 설립돼 전 세계 안경렌즈의 28%를 생산하며 세계 시장 1위의 점유율을 보유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essilor.co.kr

언론 연락처

에실로코리아
한상연
02-6350-1031
이메일 보내기

홍보대행
피알원
황호신AE
02-6370-3367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