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X중공업, 이라크서 연달아 프로젝트 수주

출처: STX (코스피 011810)
2014-01-06 11:03

서울--(뉴스와이어) 2014년 01월 06일 -- STX중공업이 해외건설 시장의 중심으로 발돋움하고 있는 이라크 지역에서 잇따라 수주에 성공하며 해외 플랜트 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STX중공업은 지난 3일(현지시각) 두바이에서 한국가스공사의 프로젝트 법인인 KOGAS AKKAS B.V와 4억 4,900만 달러, 한화 약 5,000억 원 규모의 이라크 아카스 파이프라인 프로젝트 최종 계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STX중공업은 이번 파이프라인 프로젝트 수주로 이라크 안바르(Anbar)주 지역에 총 연장 길이 550km 규모의 파이프라인을 건설해 아카스 가스전(AKKAS Gas Field)과 연결하게 된다.

STX중공업은 엔지니어링, 기자재 조달 및 시공을 일괄도급 방식(Lump-Sum Turn-Key)으로 수행할 예정이며, 전체 건설 기간은 42개월로 2017년 6월 완공 예정이다.

아카스 가스전은 이라크 안바르주의 서부사막지역 시리아 국경 부근에 위치한 가스전으로 매장량은 원유 환산 약 5억 9000만 배럴로 평가되는 곳이다.

이에 앞서 지난달 17일, STX중공업은 이라크 카바트(Khabat) 지역에서 430억 원 규모의 발전소 습식탈황 설비를 수주했다.

STX중공업은 150MW급 발전기 2기에 습식탈황설비를 공급하게 되며 엔지니어링, 기자재 조달을 수행할 예정이다. 전체 건설 기간은 18개월로 2015년 6월 완공 예정이다.

최근 이라크 지역에서 STX중공업의 연이은 수주는 그동안 STX중공업이 이라크 지역에 보여준 신뢰와 기술력의 쾌거라는 평가다.

실제로 STX중공업은 2011년 이라크 전력청으로부터 수주한 900MW 디젤발전 프로젝트를 2012년 6월, 12개월 만에 조기 완공해 내면서 기술력과 품질을 인정 받은 바 있다.

또한 같은 해 12월에는 이라크 아마라(Amara) 지역에 125MW 규모의 가스터빈 4기를 건설해 총 500MW의 전력을 공급하는 가스터빈 발전플랜트를 수주하는 등 이라크 시장 내에서 다양한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STX중공업 관계자는 “이번 아카스 파이프라인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해 경영 정상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이라크를 비롯한 해외 플랜트 시장 수주 활동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 이라고 밝혔다.

웹사이트: http://www.stx.co.kr

언론 연락처

STX
홍보팀
노금섭 대리
02-311-9461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