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입대 ‘징병제 유지’ 55.7%, ‘모병제 검토’ 34.4%

- 장병관리 사고 등 해결방안으로 제기되는 모병제 검토 주장 찬반 조사

- 남성은 ‘징병제 유지’, 여성은 ‘모병제 검토’ 의견 갈려

뉴스 제공
모노리서치
2014-08-22 09:00
서울--(뉴스와이어)--최근 군의 사고가 이어지며 장병 운영 방안과 관련한 다양한 논의가 이뤄지는 가운데 일부 정치권 등이 주장하는 현행 징병제에서 모병제 전환 주장에 대해 과반수가 징병제 유지 의견을 나타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모노리서치는 지난 19~20일 전국 성인남녀 1,035명을 대상으로 징병제에서 모병제 전환 주장 찬반 조사를 실시했다. 55.7%가 ‘남북대치 상황에서 시기상조이므로 징병제를 유지해야 한다’고 답했다. 34.4%는 ‘군 현대화와 장병관리 해결 등을 위해 모병제를 검토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잘 모름’은 9.9%였다.

군 입대 주요 대상 연령층인 20대 응답자들은 ‘징병제 유지’ 57.2%, ‘모병제 검토’ 39.4%, ‘잘 모름’ 3.4%의 응답률을 나타냈다.

20대를 제외한 연령층에서는 ‘징병제 유지’에 50대(61.7%)와 30대(56.7%), ‘모병제 검토’에 40대(41.2%)와 30대(38.7%)에서 응답률이 높았다.

권역별로는 ‘징병제 유지’에 경북권(60.6%)과 경남권(59.0%), ‘모병제 검토’에 전라권(44.7%)과 경기권(34.9%)에서 응답률이 높았다.

성별로는 ‘징병제 유지’에 남성(64.2%)이 여성(47.6%)보다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반대로 ‘모병제 검토’는 여성(36.2%)이 남성(32.6%)보다 응답률이 높았다.

조사를 진행한 모노리서치의 이재환 선임연구원은 “이전부터 각계에서 조금씩 제기됐던 모병제 검토 논의가 최근 잇따른 장병관리 사고 해결책으로 공론에 오르는 상황에 맞춰 조사를 진행했다”며 “현행 징병제 유지 의견이 과반수이지만 모병제 검토 의견도 만만치 않은 응답률을 보였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의 유효 표본은 전국 19세 이상 남녀 1,035명이며 일반전화 RDD방식으로 성별, 연령별, 지역별에 기반한 비례할당 후 무작위 방식으로 표본을 추출, 인구 구성비에 기초한 가중치기법을 적용했다. 응답률을 5.7%,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04%p이다.

모노리서치 소개
모노리서치는 2003년에 설립된 ARS 전화설문조사기관이다. 국내 최대 8,000회선의 대용량 ARS 발송시스템과 가장 신뢰성 있는 전국 인명전화번호부를 이용하여 개발된 실시간 ARS 전화설문조사 시스템을 구축하고 누구나 손쉽게 설문작성에서부터 설문발송, 통계분석까지 할 수 있는 ARS 여론조사 원스톱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정치/사회 전반적인 분야에 대해 정기적으로 기획조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해당 결과를 온라인상이나 기사를 통해 무상으로 배포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monoresearch.co.kr

연락처

모노리서치
홍보기획팀
선임연구원 이재환
02-333-7223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모노리서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