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친환경 LNG운반선 2척 수주

출처: 대우조선해양 (코스피 042660)
2014-09-18 10:02

서울--(뉴스와이어) 2014년 09월 18일 -- 불과 이틀 전 초대형 LPG 운반선을 수주한 대우조선해양(www.dsme.co.kr 사장 고재호)이 고압 천연가스 연료공급장치가 적용된 신개념의 친환경 LNG운반선을 수주하며 연이은 낭보를 알렸다.

대우조선해양은 17일 저녁(현지 시간) 싱가포르 현지에서 열린 계약식에 참석한 고재호 사장이 BW 社와 맺은 173,400㎥급 ME-GI LNG운반선 2척에 대한 수주 계약서에 서명했다고 18일 밝혔다. 2척의 선박은 모두 대우조선해양 거제 옥포 조선소에서 건조되어 2017년 말과 2018년 초에 각각 인도될 예정이다.

특히 이 선박에는 선박엔진 제작사인 만디젤 (MAN Diesel) 社가 개발한 천연가스 엔진 ME-GI(MAN Electronic Gas-Injection Engine)와, 대우조선해양이 자체 개발해 특허 보유중인 천연가스 재액화 장치 ‘PRS(Partial Re-liquefaction System 이하 PRS)’가 탑재된다.

PRS는 대우조선해양이 독자 개발한 천연가스 재액화 장치다. LNG운반선은 기체 상태의 천연가스를 액체로 변환시켜 운송하는데, 운항 중 일부 가스가 자연 기화되어 버려지는 데, 이를 막기 위해서는 자연 기화되는 가스를 재액화시켜 화물창으로 돌려보내는 장치가 필요하다.

대우조선해양이 개발한 PRS는 기존 장치와 달리 화물창에서 발생하는 증발가스를 냉매로 활용해 추가 동력과 냉매압축기가 따로 필요하지 않아 선박 유지·운영비를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다.

대우조선해양이 ME-GI LNG선을 수주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2012년 말 세계 최초로 ME-GI LNG선을 수주하며 시장을 개척한 데 이어, BW 社로부터 두 번째 프로젝트를 수주하며 명실상부한 시장선도자로서의 입지를 굳혔다.

무엇보다도 LNG 시장의 메이져 선사 중 하나인 BW 社가 PRS 적용을 결정했다는 점은, ME-GI 및 대우조선해양의 PRS 기술에 대한 시장의 높은 신뢰와 수요를 반영하는 것이라는 평가다. 천연가스 연료 추진 시스템은 향후 발주가 예상되는 다수의 신조 프로젝트에서도 채택 될 것으로 보여, 향후 LNGC 시장의 핵심 기술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관련해 고재호 사장은 “1986년 첫 계약 이후 BW 社는 현재까지 총 50척 이상의 초대형 유조선 및 가스선을 대우조선해양에 발주하며 오랜 기간 좋은 관계를 유지해 왔다”며, “이번 차세대 친환경 선박 계약을 계기로 더욱 굳건한 비즈니스 파트너십을 구축해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웹사이트: http://www.dsme.co.kr

언론 연락처

대우조선해양
홍보팀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