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인 과세 도입, ‘찬성 75.3% - 반대 14.4%’로 나타나

찬성 응답, 남성․40대․사무관리직에서 응답률 높아

2014-12-03 09:00
  • 종교인 과제 도입 찬반 여론조사 실시결과, 75.3%가 조세형평성 차원에서 종교인에게도 과세를 해야 한다고 답했다.

    종교인 과제 도입 찬반 여론조사 실시결과, 75.3%가 조세형평성 차원에서 종교인에게도 과세를 해야 한다고 답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14년 12월 03일 -- 도입 여부를 놓고 국회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종교인 과세 도입과 관련해 여론조사 응답자 대다수가 과세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모노리서치는 지난달 30일부터 지난 1일까지 이틀간 전국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종교인 과제 도입 찬반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75.3%가 ‘조세형평성 차원에서 종교인에게도 과세를 해야 한다’고 답했다. 14.4%는 ‘봉사 활동 등 자율성을 감안해 과세하지 말아야 한다’고 응답했으며 10.3%는 ‘잘 모름’이라고 밝혔다.

‘과세 찬성’ 응답은 남성(83.1%)이 여성(67.6%)보다 15.5% 포인트 더 많았다. 연령별로는 40대(86.2%), 직업별로는 사무/관리직(81.6%)과 생산/판매/서비스직(81.5%)에서 응답률이 높았다. ‘과세 반대’는 60대 이상(18.9%), 농/축/수산업(21.9%)과 전업주부(20.5%)에서 응답률이 높았다.

조사를 진행한 모노리서치의 김지완 선임연구원은 “종교인 과세는 오래 전부터 논란이 큰 이슈로 이번 정기국회에서도 개신교 등 종교계의 반발이 만만치 않은 상황”이라며 “여론조사 응답자들은 유보 층이 상대적으로 적은 상황에서 과세 찬성 쪽으로 기울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의 유효 표본은 전국 19세 이상 남녀 1,000명이며 일반전화 RDD방식으로 성별, 연령별, 지역별에 기반한 비례할당 후 무작위 방식으로 표본을 추출, 인구 구성비에 기초한 가중치기법을 적용했다. 응답률은 4.7%,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09%p이다.

모노리서치 소개
모노리서치는 2003년에 설립된 ARS 전화설문조사기관이다. 국내 최대 8,000회선의 대용량 ARS 발송시스템과 가장 신뢰성 있는 전국 인명전화번호부를 이용하여 개발된 실시간 ARS 전화설문조사 시스템을 구축하고 누구나 손쉽게 설문작성에서부터 설문발송, 통계분석까지 할 수 있는 ARS 여론조사 원스톱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정치/사회 전반적인 분야에 대해 정기적으로 기획조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해당 결과를 온라인상이나 기사를 통해 무상으로 배포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monoresearch.co.kr

언론 연락처

모노리서치
홍보기획팀
선임연구원 이재환
02-333-7223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