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어축제에 송어가 없다…평창송어축제 “충분하다” 해명

2015-01-08 16:00
  • 제8회 평창송어축제는 2월 8일까지 개최된다.

    제8회 평창송어축제는 2월 8일까지 개최된다.

  • 제8회 평창송어축제는 2월 8일까지 개최된다.

    제8회 평창송어축제는 2월 8일까지 개최된다.

  • 제8회 평창송어축제는 2월 8일까지 개최된다.

    제8회 평창송어축제는 2월 8일까지 개최된다.

평창--(뉴스와이어) 2015년 01월 08일 -- 평창송어축제위원회는 최근 모 지상파 방송뉴스에 보도된 송어축제에서의 송어잡이 부진에 대해 즉각 해명하고 나섰다. 해당 뉴스에서는 현재 송어를 주제로 한 축제가 전국적으로 20군데 가량 우후죽순으로 열리면서 수요가 공급을 초과해 축제에 쓰일 양식송어 가격이 폭등하자 축제 당국이 송어를 충분히 넣지 않는다는 취지의 방송을 한 바 있다.

평창송어축제위원회 측은 이에 대해 “평창송어축제의 낚시터에 풀어놓은 양식송어들은 이미 지난해 초에 평창지역 소재 송어 양식장과 계약을 맺고 80톤(9-10만 마리)을 공급받고 있기 때문에, 마리당 따지면 1만원 꼴에 불과하다”면서 “따라서 현재 시세로 마리당 1만 5천원까지 올랐지만 애초 계약 금액대로 공급받고 있기 때문에 전혀 영향을 받지 않고 있다”고 해명했다.

평창송어축제위원회 관계자는 또 송어 값 폭등으로 입장객의 1/10에도 못 미치는 송어를 풀어놓아 입장객 수에 비해 송어 수가 턱없이 부족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현재 주말 내방객 약 3만 명 중 낚시터 입장객은 평균 5천~6천 명에 불과하며 지난해 12월 20일 축제개막 전에 송어 1만 마리(10톤)를 미리 풀어놓은 데다 축제 기간 중 평일엔 하루 평균 1천 마리, 주말엔 2000-2500마리 가량 추가로 풀어놓고 있어서 송어낚시에 송어가 부족해서 잡히지 않는다는 주장은 어불성설”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기존의 1만 마리 송어에다 계속해서 풀어놓은 송어 수를 합치면 얼음 속 송어는 충분하다는 것이 평창송어축제위원회의 주장이다.

평창송어축제위원회 관계자는 송어가 잡히지 않는다고 불평하는 일부 송어 낚시 내방객들에 대해서도 “송어가 너무 차가운 물에 들어가면 잘 움직이지 않는 성질이 있는 데다 타원형으로 무리를 지어 얼음판 밑을 돌아다니기 때문에 위치에 따라 잘 잡히지 않을 수 있다”며 “송어는 움직이는 미끼에 반응하기 때문에 상하좌우로 미끼를 잘 조작하다 보면 송어를 많이 낚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송어를 낚는 데 어려움을 호소하는 내방객들은 축제 도우미에게 도움을 요청할 것을 당부했다.

평창송어축제위원회는 향후 송어 10톤을 더 확보해 혹시나 모를 송어 부족 사태를 미리 예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한 낚시터 바닥에 실제로 송어가 많이 있다는 사실을 알리기 위해 수중 동영상을 촬영해 홈피에 공개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평창송어축제위원회 소개
평창군 진부면에서는 2014년 12월 20일부터 2015년 2월 2일까지 평창송어축제를 개최한다. 평창송어축제에서는 선조들의 삶을 축제로 승화시켜 눈과 얼음, 송어가 함께하는 겨울이야기라는 주제로 매년 겨울마다 송어축제의 장이 펼쳐진다. 송어낚시와 썰매체험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과 함께 진정한 겨울 축제의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다.

웹사이트: http://festival700.or.kr

언론 연락처

평창송어축제위원회 홍보대행
키위피알
여지영 AE
070-8236-8232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