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 시사문단, 2015년 제10회 빈여백동인문학상 수상자 발표

2015-03-24 12:01
  • 2015년 빈여백동인문학상 수상자 임원호 작가 김영자 시인 김하루 시인

    2015년 빈여백동인문학상 수상자 임원호 작가 김영자 시인 김하루 시인

서울--(뉴스와이어) 2015년 03월 24일 -- 월간 시사문단은 2015년 제10회 빈여백동인문학상 수상자를 발표하였다.

빈여백동인문학상은 2005년 출발하여 순수문학을 고취하고 문단발전에 지대한 역할과 발표된 작품으로 선정하였다. 황금찬 시인이 심사위원장, 박효석 시인, 손근호 시인이 심사위원을 맡았다.

수상작은 봄의 손짓, 2015년 봄의 손짓(연간지)에 발표되어 3월에 출간되었다. ‘빈여백 동인’은 순수문학 동인으로서 기성문인들이 만들어가고 순수문학을 지키는 데 일임을 다한 동인이다. 빈여백동인문학상은 600여 작가들로 이루어진 빈여백동인회에서 등단 차 2년 이상 작가들에서 선정되었다.

월간 시사문단 손근호 시인은 “매년 수상자를 발표하여 이에 이어가는 동인들을 극찬하고 싶다. 이에 빈여백 동인의 정신이야말로 우리 풀뿌리 문학인의 자긍심을 가지는 이유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심사위원장 황금찬 시인은 “빈여백 동인의 문학성이야말로 타 문학계에서도 본을 받아도 좋을 역사성을 가지고 있다 하겠다. 하나의 문학상이 1회에 끝나지 않고 10회, 십 년을 이어온다는 것, 자체가 축하받을 일”이라고 말했다.

심사위원인 박효석 시인은 “이번 수상자 임원호 작가 김영자 시인 김하루 시인, 세 당선자들의 치열한 문학 창작에 노고를 다했다”고 말했다.

수상자 작품은 2015년 ‘봄의 손짓’(그림과책)에서 만날 수 있다. ‘봄의 손짓’은 연간지로서 혹한의 겨울을 이겨낸 세상에 봄이 되었다는 것을 알리고자 순수작가들의 연간지로서의 지면이다. 교보/영풍 대형서점에서 만날 수 있다. 한편 이번 수상작은 월간 시사문단 4월호부터 매월 5편씩 연재가 되어 문예잡지에서 만날 수 있다.

< 수상자 >
임원호 수필가 < 2015년 봄의 손짓 > 엄마 어디 있어요 외 2편
김영자 시인 < 2015년 봄의 손짓 > 그리움 외 9편
김하루 시인 < 2015년 봄의 손짓 > 꽃밥 외 9편

시상식은 3월 28일(토) 오후 4시 서울 종로구 월간 시사문단(www.mundan.co.kr 02-720-9875)에서 개최된다.

월간 시사문단사 소개
월간 시사문단사는 한국문단에 문학뉴스를 전하고 있는 종합중앙순수문예지로서 한국문학에 정평있는 잡지사로 현재 10만여 회원을 보유하고 있으며, 기성문인은 현재 600여명이 소속작가로 활동 중이다.

웹사이트: http://www.sisamundan.co.kr

언론 연락처

월간 시사문단
편집장 김숙현
02-720-9875/2987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