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한방진료비 2조4,005억원, 연평균 7.7% 증가

2015-04-14 15:18

서울--(뉴스와이어) 2015년 04월 14일 --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손명세)은 최근 5년간 ‘한방 병·의원’의 건강보험 및 의료급여 심사결정 자료에 대한 분석 결과를 발표하였다.

한의사 면허등록은 2010년 20,356명에서 2014년 23,653명으로 5년간 3,297명(연평균 3.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한방 병·의원 청구기관 수는 2010년 1만2,647개소에서 2014년 1만4,093개소로 5년간 1,446개소(연평균 2.7%)가 증가하였다.

특히, 한방병원 연평균 증가율은 9.3%로 한의원보다 높게 나타났다.

한방진료비는 2010년 1조7,832억원에서 2014년 2조4,005억원으로 5년간 6,173억원이 증가하여 연평균 증가율은 7.7%로 나타났다.

2014년 한방진료비는 입원 1,612억원, 외래 2조2,393억원으로, 입원의 경우 연평균 증가율은 15.1%로 외래보다 약 2배 이상 증가하였다.

한방진료인원은 2010년 1,336만5천명에서 2014년 1,395만9천명으로 59만4천명이 증가했으며, 진료일수는 2010년 9,980만7천일에서 2014년 1억1,190만4천일로 1,209만7천일이 증가하였다.

1인당 진료비는 2010년 13만3천원에서 2014년 17만2천원, 1인당 진료일수는 2010년 7.5일에서 2014년 8.0일로 각각 3만9천원, 0.5일 증가하였다.

(입원) 1인당 진료비는 2010년 109만원에서 2014년 131만1천원으로 22만1천원이 증가, 1인당 입원일수는 2010년 21.9일에서 2014년 22.2일로 0.3일 증가하였다

(외래) 1인당 진료비는 2010년 12만7천원에서 2014년 16만2천원으로 3만5천원이 증가, 1인당 내원일수는 2010년 7.4일에서 2014년 7.9일로 0.5일 증가하였다

최근 5년간 한방진료비의 성별점유율은 남성은 36%, 여성은 64%로 거의 변화 없이 여성이 더 많았으며, 남성은 2010년 6,495억원에서 2014년 8,727억원으로 2,232억원이 증가, 여성은 2010년 1조1,338억원에서 2014년 1조5,278억원으로 3,940억원이 증가하였다.

2014년 연령별(10세 구간) 진료비 점유율은 50대가 23.0%로 가장 높았으며, 70대 이상 20.6%, 60대 17.8%, 40대 17.1%, 30대 10.6%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50대 이상에서 점유율이 61.4%를 차지하였으며, 70대 이상에서 연평균증가율이 전 연령대 중 가장 높게 나타났다.

한방 다빈도상병(2014년)은 입원과 외래 모두 등통증이 가장 많았으며, 1인당 진료비 중 입원은 안면신경장애, 외래는 무릎관절증이 가장 높았다.

또한, 1인당 진료일수가 가장 긴 상병은 입원의 경우 기타 추간판장애가 16.0일이며, 외래의 경우 무릎관절증이 6.5일이었다.

다빈도상병 10순위에서 입원은 안면신경장애, 뇌경색증과 외래는 소화불량을 제외하고는 근골격계질환 또는 염좌 및 긴장상병이 대부분을 차지하였다.

인구 고령화에 따른 65세 이상 한방의료 이용을 보면, 진료인원은 2010년 224만8천명에서 2014년 274만2천명으로 5년간 49만4천명(연평균 5.1%)증가하여 65세 미만(연평균 0.2%)보다 높게 나타났다.

또한 진료비는 2010년 4,951억원에서 2014년 7,200억원으로 5년간 2,249억원이 증가하여 연평균 증가율은 9.8%로, 65세 미만 연평균 증가율(6.9%)보다 높게 나타났다.

2014년 한방의료 이용은 65세 이상에서 진료비와 진료인원이 각각 30%, 20%를 차지했다.

한편, 65세 이상에서 가장 많은 입원 상병은 뇌경색증, 등통증, 기타척추병증 등 순이었으며, 외래는 등통증, 연조직장애, 무릎관절증 순으로 나타났다.

(입원) 뇌경색증 1인당 진료비는 199만9천원이며, 1인당 입원일수는 26.6일로, 전체 연령 평균보다 진료비는 111만9천원 높게, 입원일수는 12.2일 길게 입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외래) 등통증 1인당 진료비는 17만7천원이며, 1인당 내원일수는 9.8일로, 전체 연령 평균보다 진료비는 5만8천원 높게, 외래일수는 4일 더 내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방진료비 항목별 점유율은 침술, 구술, 부항술등을 포함하고 있는 시술 및 처치료가 57.8%로 가장 높았으며, 진찰료, 입원료, 투약료, 검사료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시술 및 처치료에는 침술이 60.4%를 차지하여, 부항술 16.2%, 구술 4.7%로, 1인당 침술 7.7회, 부항술 3.6회, 구술 1.7회를 각각 진료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웹사이트: http://www.hira.or.kr

언론 연락처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홍보실
김한정 차장
02-705-6240~3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