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제약, 바이엘 ‘피임약’ 4개 제품 인수

- 동아제약 기존 여성제품과 함께 제품 포트폴리오 강화

뉴스 제공동아쏘시오홀딩스 (코스피 000640)
2015-05-06 13:46
서울--(뉴스와이어) 2015년 05월 06일 -- 동아제약(대표이사 사장 신동욱)은 바이엘의 먹는 피임약 ‘마이보라’, ‘멜리안’, ‘미니보라’, ‘트리퀼라’ 4개 제품을 인수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인수는 국내 제약회사가 글로벌 브랜드 의약품을 인수한 최초 사례로 동아제약이 기존에 판매하고 있던 체내형생리대 ‘템포’, 임신테스트기 ‘해피타임플러스’, 여성청결제 ‘락티나’와 함께 여성제품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고, 이를 통해 소비자의 다양한 취향에 맞는 제품을 제공하기 위해 진행됐다.

인수를 통해 동아제약은 바이엘 4개 피임약의 국내 국문·영문 상표권, 제조방법 및 생산 노하우, 판매권리, 허가자료 등 제품에 대한 법적 권한을 가지게 된다.

마이보라, 멜리안, 미니보라, 트리퀼라는 사전피임약으로 의사의 처방 없이 구입 가능한 일반의약품이다. 특히 마이보라는 1988년 출시되어 26년간 믿을 만한 피임효과와 우수한 안전성으로 세계 100여 개국 여성들에게 사랑 받아온 대표적인 경구용 피임약이다.

동아제약 관계자는 “이번 인수를 통해 일반의약품사업 강화와 함께 여성제품 브랜드간 시너지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며 “인수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국내 일반의약품 피임약 시장은 의약품시장조사기관 IMS데이터에 따르면 2013년 기준 220억으로 최근 5년간 연평균 6% 성장하고 있다. 이 중 동아제약이 인수한 피임약들은 시장점유율 2위를 기록했다.

한편, 동아제약은 지난 2011년 바이엘코리아의 일반의약품 8개 제품에 대한 영업 및 유통 계약을 체결했다. 동아제약은 국내 영업 및 유통을 담당해왔으며, 바이엘 코리아는 해당 제품에 대한 전반적인 마케팅 활동을 진행했다. 제품 인수에 따라 앞으로 경구용 피임약의 영업 및 유통은 물론 마케팅 활동까지 동아제약이 하게 된다.

웹사이트: http://www.donga.co.kr

연락처

동아제약
커뮤니게이션팀
공경호
02-920-8239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제공자가 작성해 발표한 뉴스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활용할 수 있습니다. 뉴스와이어는 편집 가이드라인에 따라 제공자의 신뢰성과 투명성을 확인하고 내용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보도자료에 문제가 있으면 뉴스와이어에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뉴스 제공동아쏘시오홀딩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