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덴탈케어, ‘구강보건의 날’ 맞아 구강관리법 강연 개최

구강보건의 날, 예방치과 전문의가 말하는 ‘구강건강에 대한 오해와 진실’
국내 1호 예방치과 전문의 서울대 조현재 박사 “한국인들의 회전법 칫솔질, 효과적이지 않아”
유한덴탈케어, FX 시크릿 칫솔 출시…“한국인에게 적합한, 어떻게 닦아도 잘 닦이는 칫솔 개발 노력”

출처: 유한양행 (코스피 000100)
2015-06-09 15:10
  • 서울대 조현재 박사가 구강의 날 기념 강연회에서 강연했다.

    서울대 조현재 박사가 구강의 날 기념 강연회에서 강연했다.

  • 서울대 조현재 박사가 구강의 날 기념 강연회에서 강연했다.

    서울대 조현재 박사가 구강의 날 기념 강연회에서 강연했다.

  • 서울대 조현재 박사가 구강의 날 기념 강연회에서 강연했다.

    서울대 조현재 박사가 구강의 날 기념 강연회에서 강연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15년 06월 09일 -- 국내 구강위생용품 브랜드 유한덴탈케어가 6월 9일 ‘구강보건의 날’을 맞아 구강관리법 강연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구강보건의 날은 6세 때 영구치인 어금니(臼齒)가 처음으로 맹출하는 것을 기념하기 위해 6세의 ‘6’과 구치의 ‘9’를 숫자로 표현해 대한치과의사협회가 6월 9일로 제정했고, 올해로 70회를 맞았다.

지난 5일 서울 강남구 ‘지학재’ 강연장에서 개최된 ‘구강의 날 기념 강연회’에서는 국내 1호 예방치과 전문의인 서울대 조현재 박사가 올바른 치아관리 상식과 구강 관리법에 대해 강연했다.

현 보건복지부 국민구강건강실태조사 역학조사원이기도 한 조 박사는 불소와 구강건강 불평등 등을 다룬 SCI 논문 2편을 2014년 발표한바 있다.

본 강연에서 조 박사는 강연과 학술 활동 등을 통해 한국인의 예방치과에 대한 이해가 부족함을 지적하고 구강건강을 위한 습관의 개선이 절실함을 역설했다.

조현재 박사는 “한국의 치아건강관리 실태는 매우 열악하다”며 “치아의 결손 부위를 수복하기 위해 보철이나 임플란트를 하는 환자는 많아도, 잇몸치료나 플라그 제거 등의 예방을 위해 치과를 찾는 이들은 매우 적다”고 말했다.

또한 조 박사는 “치아건강은 그 어느 질환 못지않게 예방과 관리가 중요한 만큼, 일상의 잘못된 치아상식과 습관을 바로잡으려는 노력이 선행돼야 한다”며 “예방치과에 몰두해온 유한양행과의 행사라 매우 뜻깊다”고 밝혔다.

본 강연내용에 따르면, 구강건강을 위협하는 가장 큰 요소는 치태(플라그, 치면세균막)이다.

하지만 국내에서 권장하는 회전법 칫솔질(잇몸과 치아 사이에 칫솔을 45도 각도로 위치시키고 위, 아래로 쓸어내리는 방법)은 치면세균막 제거에 효과적이라고 할 수 없고 실천성도 떨어진다.

과거에 칫솔모가 뻣뻣하고 치약에 마모제 농도가 높았던 시기에는 치경부 마모를 우려해서 회전법이 권장되었으나 현재처럼 치약의 마모제도 적게 들어가고 미세모가 널리 보급된 시점에서 회전법은 오히려 대충 닦을 수 있는 방법이라는 것이다.

이에 조 박사는 “치아 하나씩 잇몸의 둥글게 패여 있는 곳들을 최소 5~10회씩 돌려가면서 부드럽게 힘을 주면서 닦아 나가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조언했다.

본 강연에서 조 박사는 물리적 칫솔질과 화학적 칫솔질의 적절한 혼용을 강조했다. 기계적 칫솔질은 칫솔, 치실, 치간칫솔과 같이 물리적으로 치태를 직접 제거해내는 것이다.

반면 화학적 칫솔질은 구강청결제나 치약의 약리학적 성분으로 치아뿌리와 잇몸 안쪽, 치아와 치아 사이 같이 기계적 칫솔질이 힘든 부위를 화학적으로 살균하여 세균성을 잃게 하는 것이다.

물론, 기계적 칫솔질이 불량한 상태에서 화학적 칫솔질 단독으로는 한계가 있을 수 있지만, 기계적 칫솔질에 보조적으로 화학적 칫솔질이 결합할 경우 기계적 칫솔질이 미치지 못하는 부분에서 효과를 볼 수 있다.

조 박사는 “구강청결제로 가글할 시에는 입안의 모든 치아와 잇몸, 혀가 닿도록 30초 이상 머금는 것이 좋다”며“칫솔에 가글액을 찍어서 닦는 것도 방법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더불어, 조 박사는 서울대 임상결과에서 밝혀진 유한덴탈케어의 메디가글을 통한 세균 및 구취 억제 효과의 실험결과를 예로 들어 보이며 구강청결제의 사용을 권장했다.

본 실험에서, 유한덴탈케어의 메디가글스트롱 사용 시, 구취유발물질(VSC)은 49% 감소했으며, 3주간 꾸준히 사용 시 치은염지수가 71.7%까지 감소되는 효과를 보였다.

본 강연에서 조 박사는 빈부격차에 따른 구강건강의 불평등 현상을 꼬집으며 예방치과가 중요함을 역설했다. 2013년도의 서울특별시 지역사회건강조사에 따르면, 서울시 연간 스케일링 경험률 평균은 41.4%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강남구와 서초구는 각각 46.7%, 55.6%로 평균치보다 높았던 반면, 구로구와 도봉구는 각각 38.1%와 35.7%로 평균치에 못 미쳤다.

조 박사는 “부자 동네 안쪽에는 도리어 대형치과들이 없고 치료할 범위가 크지 않은 환자들이 내원한다”며 “이는 행동습관 및 조기 치료를 받을 수 있는 상황의 차이에서 발생하는데, 예방진료만 잘 받아도 큰 규모의 치료를 피할 수 있음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유한양행은 2004년부터 ‘유한덴탈케어’라는 국내 브랜드를 내걸고 독자적인 구강건강관리용품 개발에 나섰다.

그 결과 치아와 치아 사이 플라그를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는 구조로 독일과 EU에서 특허를 받은 FX칫솔, 국내 최초 친환경 마크를 획득한 어린이 칫솔 ‘투디스키즈’, 서울대 치과대학 임상실험을 통해 구취 원인 물질 제거와 치은염지수 감소 효과를 과학적으로 입증받은 ‘메디가글’ 등의 제품을 개발하여 판매해왔다.

그리고 최근에는 기존 FX 칫솔의 판매호조에 힘입어 ‘FX 시크릿25’ 모델을 출시했다. 유한덴탈케어 FX 시크릿 칫솔은 어떤 방식으로 칫솔질을 하더라도 치아와 치아 사이, 치아와 잇몸 사이의 플라그를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도록 고안된 프리미엄 칫솔이다.

FX 시크릿 칫솔은 앵커리스(철심을 없앤) 공법으로 칫솔모의 절삭각도를 자유롭게 구현할 수 있어, 부드러우면서도 플라그 제거가 잘되도록 설계되었다. 또한 한국인의 구강구조에 맞춰 헤드가 25mm로 작고, 헤드의 두께도 3.2mm로 매우 얇아 양치 시 이물감을 현저히 줄였다.

요약하자면, FX 시크릿 칫솔의 ‘비밀’은 작고 얇은 헤드와 부드러우면서도 최적의 양치감을 제공하는 기술력에 있다.

유한덴탈케어의 관계자는 “오랜 습관을 바꾸고 올바른 칫솔법을 익히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그래서 ‘습관을 바꿀 수 없다면 칫솔을 바꾸자’고 생각했다”며 “유한덴탈케어의 슬로건은 ‘내 이에 딱 맞는 칫솔’로, 한국인의 구강구조를 치의학적으로 연구하여 ‘한국인을 위한’ 구강용품을 개발하는데 매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한덴탈케어 소개
유한덴탈케어는 2004년 ㈜유한양행이 론칭한 국내 브랜드이다. 유한덴탈케어는 한국인의 구강구조를 치의학적으로 연구하여 ‘한국인을 위한’ 구강용품을 개발하는데 매진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yuhan.co.kr

언론 연락처

유한덴탈케어 홍보대행
M미디어
김수석 팀장
02-784-7924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이 작성한 것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