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빅데이터 활용해 조선산업 경쟁력 강화 추진

빅데이터 활용해 선박 신수요 예측 플랫폼 및 유지∙보수 서비스 모델 개발
미래창조과학부, 한국정보화진흥원, 중소기업과 동반성장 및 창조경제 구현 나서

출처: 대우조선해양 (코스피 042660)
2015-06-19 13:35

서울--(뉴스와이어) 2015년 06월 19일 -- 대우조선해양이 물동량, 에너지 자원 수요 등 빅데이터를 활용, 미래의 선박 수요를 예측하는 시스템 개발에 나선다. 운항 중인 선박에 대한 유지·보수 서비스에도 빅데이터 기술을 적용해 나갈 방침이다.

대우조선해양은 자사의 ‘선박 신수요 예측 플랫폼 및 선박 MRO(Maintenance, Repair & Operation) 서비스’가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이 공모한 빅데이터 활용 스마트 서비스 시범사업에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대우조선해양 주관으로 더존비즈온과 융합산업연합회가 참여하는 이번 사업의 목적은, 빅데이터를 활용해 대내·외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한국 조선산업(조선사 및 기자재 업체)의 新성장 동력을 발굴하는 것이다.

‘선박 신수요 예측 플랫폼’은 새로운 수요 창출이 어려운 조선업의 특성을 보완하는 시스템이다. 조선업은 전통적인 수주산업으로 타 제조업과 달리 제조사가 선박 수요를 선도적으로 창출하기 어려웠다.

대우조선해양은 IT 업체인 더존비즈온이 개발할 빅데이터 플랫폼을 기반으로 물동량, 거시경제지표, 해운관련지표 등의 자료를 종합 분석하여 시장을 선도할 새로운 선종 및 기술 등을 선제적으로 발굴해 나갈 예정이다.

‘선박 MRO(Maintenance, Repair & Operation) 서비스’는 운항 중인 선박의 기자재 상태정보, 선급검사일정 및 기자재공급업체 데이터 등 관련 정보를 이용해 유지·보수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 모델이다. 특정 선박이 부산항에 입항 예정인 경우, 관련 정보를 분석해 기자재 공급 및 유지·보수 등 최적의 MRO 패키지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빅데이터를 활용해 선박, 항만, 선급(선박 검사 기관), 수리 조선소, 기자재업체를 연계한다는 점에서, 조선산업 경쟁력 강화 및 대·중·소 기업 간 상생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세계 최고의 경쟁력을 자랑하는 대한민국 조선업과 IT기술의 결합으로 기존에 없던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며, “본 시범사업을 통해 대·중·소 기업 간 동반성장 및 새로운 일자리 창출 효과를 내 창조경제 구현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웹사이트: http://www.dsme.co.kr

언론 연락처

대우조선해양
홍보팀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