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랑TV, 한국방송 사상 최초 UN채널 론칭

7월 14일(화) 뉴욕 오전 10시, 한국 오후 11시

출처: 아리랑TV
2015-07-14 14:46
  • 아리랑TV 뉴스 UN채널 론칭 보도 화면

    아리랑TV 뉴스 UN채널 론칭 보도 화면

  • 아리랑TV 뉴스 UN채널 론칭 보도 화면

    아리랑TV 뉴스 UN채널 론칭 보도 화면

서울--(뉴스와이어) 2015년 07월 14일 -- 아리랑TV(사장 방석호)는 한국방송 사상 최초로 7월 14일(화) 뉴욕 현지시간 오전 10시(한국시간 밤 11시), 한국관련 영어뉴스 및 시사정보 프로그램으로만 편성된 내용의 채널을 ‘UN채널(UN In-house Network)’을 통해 방송한다.

UN창설 70주년, 6.25 UN군 참전결정 65주년을 맞이해 아리랑TV와 UN본부는 7월 14일(화) 오전 10시(현지시간) 미국 뉴욕에 있는 UN본부 3층 익스프레스룸에서 크리스티나 갈라치(Cristina Gallach) UN사무차장, 오준 UN대표부 한국대사, 방석호 아리랑TV 사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방송 론칭 계약 체결식을 갖고 본격 방송을 시작한다.

아리랑TV는 그동안 현재의 시사정보 및 엔터테인먼트 중심의 아리랑TV 월드(종합편성채널)외에 UN에서 요구하는 ‘영어뉴스 및 시사정보’ 위주의 편성채널을 신설하고, 한국과 UN본부 간 송수신망 및 UN본부 내부 설비를 완료했다. 아리랑TV의 새로운 채널은 이 날 UN본부 내에서 ‘Korea Arirang’이란 이름으로 UN채널 65번을 통해 공식 방송을 시작한다.

방석호 사장은 “대한민국 국가홍보방송으로 아리랑TV가 전 세계 각국의 외교관들과 본부 직원들이 활동하는 UN본부 내부채널에 공식 진입함으로써, 기아와 기후, 전쟁과 테러 등 국제사회의 공통관심 이슈, 특히 통일 등 남북문제, 역사 및 영토문제 등 극동지역에서 일어나고 있는 첨예한 외교문제에 대해 대한민국의 입장을 정확하게 전달할 수 있는 또 하나의 채널이 생겼다”며, “아리랑TV가 전 세계 외교관들의 활동무대인 UN본부에서 미디어 공공외교관 역할을 제대로 수행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아리랑TV가 이번에 UN본부에 진입시키는 채널은 뉴스 및 시사정보 프로그램 위주의 새로운 편성채널로 기존 방송과는 차별화된 일종의 24시간 ‘영어뉴스와 시사정보채널’이다.

기존 아리랑TV에서는 평일 생방송 뉴스가 1일 총 6번(6시, 8시, 12시, 18시, 22시, 24시) 방송되고 있으나, UN진입 채널에서는 경제뉴스 위주의 재방송 5회를 포함해 1일 총 11회 뉴스가 방송되며, 시사정보 프로그램인 <Newstellers>, <Money Matters>, <Peninsula Inside>, <4 Angles>, <Global Business Report>, <Bizline>, <Technologize>, <Upfront> 등 총 8종이 집중 편성됐고 특히, 이 채널은 뉴욕현지 프라임 타임(오전 9시~오후 6시)에 맞추어 아리랑TV 뉴스를 제공한다.

이번 아리랑TV의 UN채널 진입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을 비롯해 반기문 UN사무총장,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최성준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오준 UN대표부 한국대사, 한승수 전 총리 등 각계에서 축하메시지를 보내왔다.

특히 박근혜 대통령은 영상 축하메시지에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영어방송 Arirang TV를 통해, 여러분과 만나게 되어 대단히 반갑다”며 “오늘 문을 여는 Arirang TV가 각국의 외교관과 UN본부 근무자 여러분들이 한반도의 현안들과 한국 문화를 이해하고 공유할 수 있는 소통의 장을 여는 새로운 채널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격려했다.

반기문 UN사무총장도 영상 축하메시지에서 “UN 채널에 이렇게 역동적인 방송사가 진입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제 아리랑TV는 세계적인 뉴스채널들과 함께하게 되었으며, UN과 대한민국의 자랑스런 역사적 관계 속에서 이러한 가치 있는 만남은 향후에도 계속 확대될 것이고, 아리랑TV가 UN과 대한민국의 만남, 그 이야기를 전해주었으면 한다”고 기대를 표명했다.

최근 각국은 방송을 통해 자국 홍보를 강화하고 있는 가운데, 일본은 금년 1월에 역사문제, 영토문제 등에 대한 자국의 입장을 적극적으로 전달하기 위해 자민당 차원서 국가홍보 전담 국제방송 신설을 검토 중에 있고, 러시아의 경우는 2014년 12월 국제이슈에 대해 서방국가의 뉴스와 차별화된 자국의 시각을 전달하기위해 정부차원의 국영 글로벌 뉴스매체 ‘스푸트니크(Sputnik)’를 출범시킨 바 있다.

현재 UN채널에는 CNN Int’l, BBC World, Fox News, Al Jazeera, TV5 Monde, France 24 등 20여개 선진국 채널들이 진입해 있고, NHK World의 경우 1년간 협의 과정을 거쳐 2014년 5월 1일자로 진입해 방송 중이다.

극동지역 주요 채널인 중국 CCTV4(중국어채널)의 경우, 드라마 편성사유로 현재 채널운영 정지 중에 있고, Euro News, Russia Today, France 24 Arabic 등은 현재 UN채널에 진입하기 위한 협의 등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리랑TV는 이번 UN채널 진입을 계기로 한국의 주요이슈 및 콘텐츠를 방송해 한국적 시각을 알리는 것 외에도, UN이 관심을 갖고 있는 글로벌 이슈(기후변화, 물부족, 저탄소, 환경, 식량, 인권, 평화와 안보, 테러, 인구, 고령화 문제 등)와 북한 핵 문제, 인접국의 역사인식 문제, 영토문제 등에 대해 심도 있게 다룰 예정이다. 한국관련 이슈들에 대한 총회, 각 위원회, 컨퍼런스 등에서 나오는 내용을 잘 취합하고 정리해, 양질의 프로그램으로 만들어 방송함으로써 관련분야 국내 전문가 그룹에게도 도움이 되고, 세계인들에게도 인류의 보편적 가치를 제고할 수 있는 정제된 ‘정보의 보고’에 접근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되었다는 평가이다.

이러한 일환으로 우선, 아리랑TV는 UN이 관심을 갖고 있는 글로벌 이슈와 관련된 현상들을 세계 각국에서 직접 취재해 제작한 <21th Century>, UN의 세계 곳곳에서의 활동현장을 직접 취재해 제작한 <UN in Action>을 수급해 주당 30분물 2편씩으로 제작해 아리랑TV를 통해 전 세계에 방송할 예정이다.

더 나아가 궁극적으로 비엔나, 나이로비, 제네바 등에 있는 UN 산하기구에도 단계별로 아리랑TV 채널을 진입시켜, 대한민국 관련 콘텐츠를 확산하는 한편, 미디어 공공외교관으로서의 역할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웹사이트: http://www.arirangtv.com

언론 연락처

아리랑국제방송
시청자만족팀
02-3475-5056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