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P-LINK Archer C7, 뉴욕타임스가 뽑은 최고의 공유기로 선정

글로벌 네트워크 장비기업 티피링크의 듀얼밴드 공유기
와이파이 적용 범위·전송 속도 부분에서 타 공유기 압도

출처: 티피링크
2015-11-18 09:00
  • TP-LINK AC1750 Archer C7

    TP-LINK AC1750 Archer C7

  • TP-LINK AC1750 Archer C7

    TP-LINK AC1750 Archer C7

서울--(뉴스와이어) 2015년 11월 18일 -- 글로벌 네트워크 장비 기업 티피링크(TP-LINK, www.tp-link.co.kr)의 공유기 ‘Archer C7’이 뉴욕타임스가 뽑은 최고의 공유기로 선정됐다.

뉴욕타임스는 지난 10월 ‘만일 당신의 와이파이가 말썽일 때면 공유기를 확인하라’(If Your Wi-Fi Is Terrible, Check Your Router)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이같이 보도했다.

뉴욕타임스는 소비자들의 현명한 공유기 선택을 위해 제품 추천 웹사이트인 ‘와이어커터’와 최근 손을 잡았다. 와이어커터는 최선의 공유기 선정을 위해 인기 공유기와 디바이스를 대상으로 수백 시간의 테스트를 실시했으며, 테스트 결과를 바탕으로 제품들을 엄선했다.

그 결과 티피링크의 Archer C7이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가격대비 성능으로 대중을 위한 최고의 공유기로 선정됐다. 뉴욕타임스는 타사의 공유기와 비교해 놀랄 만큼 넓은 와이파이 적용 범위와 빠른 속도를 Archer C7의 장점으로 꼽았다.

Archer C7은 듀얼 밴드 802.11ac 공유기로 2.4GHz와 5 GHz Wi-Fi를 모두 지원한다. 온라인 게임이나 HD 비디오 스트리밍 같이 대역폭을 많이 사용하는 작업은 5GHz의 주파수 대역에서 처리하면서, 전자 메일이나 웹 검색 같은 간단한 작업은 2.4GHz에서 동시에 실행할 수 있게 한다.

또한 맥북프로(MacBook Pro), 삼성 갤럭시S6, 최신 아이폰6s(iPhone 6s)를 비롯해 현재 시중에서 구입할 수 있는 모든 무선기기의 와이파이 최고 속도를 지원한다. Archer C7에 적용된 차세대 인터넷 802.11ac 기술이 기존 802.11 n 방식의 속도보다 3배 빠른 1.75Gbps의 무선 데이터 전송 환경을 제공하기 때문이다.

티피링크 코리아 이광택 대표는 “세계적 권위지인 뉴욕타임스에서 인정받은 만큼, 이번 뉴욕타임스 보도를 계기로 티피링크의 세계 네트워크 시장 점유율 확대 사업은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1996년 설립된 티피링크는 2005년 국제시장에 진입한 이후 120여개 나라의 10억 명의 고객에게 네트워크 장비를 수출하고 있다.

티피링크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www.tp-link.co.kr)를 참조하면 된다.

티피링크(TP-LINK) 소개
티피링크(TP-LINK)는 1996년 설립된 글로벌 SMB 네트워크 장비 기업이다. 티피링크의 제품은 현재 전 세계 120 여개 국가에 10억 명의 사용자가 사용하고 있다. 제품에는 유무선 공유기, ADSL, 라우터, 스위치, IP 카메라, 전원 어댑터, 프린트 서버, 미디어 전환기 및 네트워크 어댑터 등이 있다. WLAN 및 브로드밴드 CPE 기기는 2011년 티피링크 매출의 49.8%가 글로벌 시장에서 일어났다. 현재 미국, 영국, 독일, 한국 등 전세계 20 여 개 국에 지사를 두고 있으며, 지속적인 투자를 하고 있다. 세계 최고의 네트워크 장비 브랜드가 되기 위해, 지속적인 R&D 투자, 효율적인 생산 시스템 그리고 엄격한 품질 관리로 합리적인 금액에 최상의 제품을 공급 하고자 노력 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tp-link.co.kr

언론 연락처

티피링크 코리아
김해빈
070-7776-1135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