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제13회 ‘윤경SM포럼 CEO서약식’ 개최

‘윤리가 경쟁력이다’ 책임 있는 글로벌 리더십을 위한 우리의 다짐
한∙중 기업 공동서약으로 글로벌 윤리경영 기반 구축
국내 공공 및 민간기업 CEO를 포함한 각계각층 인사 100여명 서약

2016-04-01 09:00
  • 서약식 모습

    서약식 모습

  • 서약식 서약 모습

    서약식 서약 모습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4월 01일 -- 윤경SM포럼(공동 대표 남승우 풀무원홀딩스 총괄사장, 김종갑 한국지멘스 대표이사 회장, 김기찬 가톨릭대학교 교수) 창립 1주년을 기념하여 제13회 ‘윤경SM포럼 CEO서약식’이 개최되었다.

2004년 제1회 윤경CEO서약식을 진행한 이후 올해로 13회째를 맞은 2016년 윤경CEO서약식은 ‘책임 있는 글로벌 리더십을 위한 우리의 다짐’이라는 부제로 31일 오전 11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개최됐다.

본 행사에는 산업통상자원부 우태희 제2차관의 축사를 시작으로 중국 장강상학원 류징 부총장과 팡다 파트너스의 훈쥔 파트너 변호사의 축사가 이어졌으며, 서울대학교 조동성 명예교수의 기조연설을 비롯하여 비트컴퓨터 조현정 회장, 유한킴벌리 최규복 대표이사, 풀무원 유창하 전략경영원장, 유엔글로벌컴팩트 임홍재 사무총장, 파나소닉코리아 노운하 대표이사, CJ 민희경 부사장 등 윤리경영에 관심을 둔 CEO 및 사회 각계 100여명의 인사가 참석하였다.

특히 글로벌 윤리경영을 내세워 중국의 27명의 CEO와 함께 서약식을 진행하였다. 이 날 참석한 중국 기업은 Fangda Partners, Bona Film Group, New Year Media Group, Huabin Group/red Bull Vitamin Drink Company Ltd. 등으로 중국 CEO들은 한국의 윤리경영을 배울 수 있는 좋은 기회였으며, 윤경SM포럼과 윤경CEO서약식 등 한국의 윤리경영을 모델 삼아 중국에서도 확산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산업통상자원부 우태희 차관은 축사에서 “기업의 윤리경영 활동은 이제 단순히 준법경영의 차원을 넘어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고 기업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하나의 경영전략으로 활용되고 있다”며 “따라서 이제는 기업의 윤리경영을 비용이라는 방어적인 관점으로만 생각하지 말고, 기업과 사회가 윈-윈할 수 있는 경영전략으로 충분히 활용해 주기를 당부한다”고 산업계를 독려했다.

또한 정부도 기업들의 윤리경영 노력에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기조연설에 나선 조동성 명예대표는 “세계는 사회, 환경 문제를 고려하는 시장으로 변화하고 있으며, 기업을 평가하는 잣대는 양적 기준이 아닌 질적 기준으로 바뀌고 있다. 윤리경영이 뒷받침 되지 않는 경영은 사상누각에 불과하다”며 “한국의 기업 CEO들이 윤리경영을 선언하고 다짐하는 것이 세계적으로 확대되어야 한다”고 필요성을 강조했다.

참석한 전원이 윤리 서약패에 서약한 후 조현정 비트컴퓨터 회장, 유창하 풀무원 전략경영원 원장, 유한킴벌리 최규복 사장의 ‘윤경SM포럼 선언문 우리의 다짐 3.0’ 낭독을 마지막으로 윤리경영의 의지를 대내외에 천명하는 시간을 가지고 뜨거운 열기의 행사가 마무리되었다.

산업정책연구원은 전세계적으로 윤리경영의 중요성이 한층 강조되는 가운데, 2003년 3월 윤리경영 이해관계자를 주축으로 한국의 윤리경영 확산과 윤리적 기업문화를 이끌어 나갈 다자간 포럼인 윤경SM포럼을 발족하였다. 본 포럼은 13년의 역사를 가진 장수포럼으로 2004년부터 ‘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서는 CEO가 변해야 기업문화를 변화시킬 수 있다’는 신념 하에 CEO서약식을 개최, 지난 13회의 서약식 동안 900여명의 CEO와 400여 기업이 서약에 동참하는 성과를 이루었으며 올해 13회를 맞이하였다.

산업정책연구원 개요

산업정책연구원(IPS)은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연구기관으로 1993년 설립되었으며, 세계각국의 산업정책에 대한 학술연구, 정부에 대한 정책자문, 그리고 정부 관리와 기업 경영자에 대한 교육을 주요 업무로 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ips.or.kr

언론 연락처

산업정책연구원
사무국
정주연 연구원
02-360-0789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