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안의 문학적 감성을 깨우는 시간 2016 문학 기행 - 6월

한국 문학의 얼이 살아 숨 쉬는 문학관으로 떠나는 감성 여행

2016-06-15 08:24
  • 5월 황순원문학촌

    5월 황순원문학촌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6월 15일 -- 한국 문학사에 한 획을 그은 작가들의 숨결이 살아 있는 장소를 방문하는 ‘2016 문학 기행’은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와 복권위원회가 후원하는 ‘신나는 예술여행’ 사업의 일환으로서 한국 문학 활성화를 위해 기획되어 지난 5월 경기도 양평의 황순원 문학촌 소나기마을로 첫 기행을 떠났다.

6월 문학 기행은 6월 29일 문화가 있는 날에 동리목월문학관(경상북도 경주), 채만식문학관(전라북도 군산), 최명희문학관(전라북도 전주)세 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개최되며, 보다 많은 국민이 문학을 통해 감성과 삶의 여유를 되찾는 시간을 제공하고자 한다.

‘2016 문학 기행’은 매회 각 문학관과 해당 작가에 대한 식견이 풍부한 작가가 문학 가이드로 동행하여 버스에서부터 살롱 토크 시간까지 함께한다는 점에서 특별하다. 또한 전문 해설가와 함께하는 문학관 투어, 문학 퀴즈 및 공연으로 재구성된 문학작품 감상, 체험 프로그램 등 알찬 하루 일정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번에 방문할 경주 동리목월문학관은 경주 출신 한국 문단의 두 거장 김동리와 박목월을 기리기 위해 건축된 문학관으로 천년고도의 정취를 배경으로 고즈넉한 멋을 풍기며, 문학제와 심포지엄 등 다양한 행사들을 개최해 경주 시민은 물론 전국의 문인들로부터 많은 지지와 응원을 받고 있는 곳이다.

군산 채만식문학관은 채만식의 삶의 여정은 물론 작품 속 배경이 되는 군산시의 모습 또한 풍요롭게 다루고 있으며, ‘혼불’로 유명한 작가 최명희를 기리기 위해 전주한옥마을에 자리 잡은 최명희문학관은 작가의 삶과 흔적을 고스란히 담아내고 있다.

전회차 무료로 진행되는 이번 문학 기행은 누구나 선착순으로 참가할 수 있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개요

한국문화예술위원회는 훌륭한 예술이 우리 모두의 삶을 변화시키는 힘을 가지고 있다는 믿음으로 문화예술진흥을 위한 사업과 활동을 지원함으로써 모든 이가 창조의 기쁨을 공유하고 가치 있는 삶을 누리게 하는 것을 목적으로 2006년 설립된 단체이다. 현장 문화예술인들로 구성된 10명의 위원들이 합의를 통해 문화예술정책을 이끌어내며, 민간이 공공영역의 의사결정에 참여하고 공공영역이 민간에 참여하는 동시적 구조를 통해 문화에술이 처한 각종 환경에 대한 현장 중심의 구체적인 대안 생산을 가능하게 하고 있다.

사이버문학광장 문장: http://munjang.or.kr

웹사이트: http://www.arko.or.kr

언론 연락처

컬쳐비즈
홍보팀
진보미 매니저
이메일 보내기

엄나래 매니저
이메일 보내기

문의 및 접수
02-701-4879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