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 수량 많은 종실 사료용 옥수수 ‘신황옥’ 개발

10a 당 890kg 알곡 생산…2019부터 농가 보급 계획

2016-06-16 06:05

전주--(뉴스와이어) 2016년 06월 16일 -- 농촌진흥청(청장 이양호)이 쓰러짐에 강하고 수량이 많은 종실(알곡) 사료용 옥수수 ‘신황옥’을 개발했다.

옥수수 알곡(종실)은 배합사료로써 품질이 우수하고 가소화양분이 많으며 비타민 A가 풍부해 가축의 발육과 번식에 도움이 된다.

우리나라 옥수수 자급률은 1%미만으로 99% 이상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으며, 이중 해마다 600만톤 이상의 옥수수 알곡을 사료용으로 수입하고 있다.

이에 농촌진흥청에서는 옥수수 안정생산 기반을 확립하고 자급률을 높이기 위해 사료용에 적합한 우수한 종실 옥수수 ‘신황옥’ 등 16품종을 개발했다.

‘신황옥’은 쓰러짐에 강한 종실용 품종으로 100주당 이삭수가 96개로 많다.

종실 수량은 10a당 890kg으로 대비품종인 ‘장다옥’보다 약 15% 많다.

‘신황옥’의 이삭은 황색을 띠고 마치종의 종실특성이 있으며, 농가에서 자가채종해 이용할 수 없으므로 종자를 구입해 사용해야 한다.

‘신황옥’은 품종출원등록을 거쳐 2019년부터 농가에 공급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중부작물과 손범영 박사는 “신황옥은 재배 안정성이 높고 종실수량이 많아 농가소득 향상은 물론 종실옥수수의 수입대체에도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전했다.

웹사이트: http://www.rda.go.kr

언론 연락처

농촌진흥청
중부작물과
손범영 농업연구사
031-695-4039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