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LH, 사회적취약계층 민생피해 예방 위해 맞손

출처: 경기도청
2016-07-25 08:25

수원--(뉴스와이어) 2016년 07월 25일 -- 경기도의 ‘찾아가는 365 서민민생지킴서비스’의 사업대상이 북부지역 국민임대주택에 거주하는 사회적 취약계층까지 확대된다.

경기도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365 서민민생지킴서비스 활성화’에 상호협력을 약속하고, 올해 8월부터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서민민생 지킴 서비스’란 북부지역에 거주하는 금융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억울한 민생피해를 예방하고, 재발을 방지하는 데 초점을 둔 도민 밀착형 현장 서비스로, 현재 경기도에서 운영 중인 ‘의정부역 365 경기도청 민원센터’에서 올해부터 추진하는 사업이다.

도는 이 사업을 통해 북한이탈주민, 기초생활수급자 등 북부지역 금융 소외계층이 자주 찾는 노인복지관, 하나센터, 사회복지관 등을 직접 방문해 ‘밀착형 현장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양 기관의 이번 상호협력을 계기로 경기도는 경기북부지역 국민임대주택에 거주하는 사회적 취약계층에게 도의 ‘찾아가는 365 서민생지킴서비스’ 제공함으로써 민생피해 예방을 위해 적극적 지원을 할 예정이다.

주 상담 분야는 ▲금융소외계층 대상 대부업·금융사기 등 금융피해, ▲다단계 등 소비자 피해, ▲취업사기 예방 일자리 알선, ▲소상공인 불공정 거래 피해 예방 등이며, 상담과 함께 ▲금융사기 예방을 위한 금융생활 지침 안내, ▲계층별 소비자 피해예방 교육, ▲민생피해 분쟁 관련 심층상담, ▲분쟁 해소를 위한 피해 업체에 대한 부당행위 시정요구, ▲실질적 해결을 위한 구제 기관 연계 등이다.

또한 LH는 ‘365 서민민생지킴서비스’의 수요자 확보는 물론, 경기도가 운영 중인 ‘의정부역 365 언제나 경기도청 민원센터’에 주거 복지 상담에 관한 ‘마이홈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마이홈 서비스는 서민들의 주거 안정을 위해 LH가 마련한 시스템으로, 분산된 주거복지정보를 한데 모아, 이를 상담자의 생활여건이나 소득수준에 맞춰 제공하는 ‘맞춤형 주거 복지 서비스’다.

두 기관은 우선, 올해 LH 서울지역본부 관할인 의정부권 지역(의정부, 양주, 포천, 동두천, 연천) 국민임대주택을 대상으로 사업을 실시하고, 오는 2017년까지 경기북부 전 지역으로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윤승노 경기도 행정관리담당관은 “찾아가는 365 서민민생지킴서비스가 국민임대주택에 거주하는 서민들까지 확대된다는 것을 의미 있게 생각한다”며 “이를 시작으로 향후 민생피해로 고통 받는 경기북부의 더 많은 사회적 취약계층들이 어려움을 해소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찾아가는 365 서민민생 지킴 서비스’를 제공받길 원하는 단체나 기관, 마을이 있을 경우 ‘의정부역 365 경기도청 민원센터’로 신청하면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의정부역 365 경기도청 민원센터’로 문의.

웹사이트: http://www.gg.go.kr

언론 연락처

경기도청
행정관리담당관
최민경
031-8030-2312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