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스마트플러스변액통합종신보험’ 출시

출처: 한화생명 (코스피 088350)
2016-07-25 09:18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7월 25일 -- 수익률 부진에 대한 우려로 변액보험 가입을 주저하는 고객들이 많다. 변액종신보험은 사망시 사망보험금은 보증하지만, 해지환급금은 펀드운용실적이 부진할 경우 납입한 보험료에 비해 훨씬 적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한화생명이 수익률에 상관없이 해지환급금을 보증해주는‘한화생명 스마트플러스 변액통합종신보험’을 25일(월) 출시했다.

‘한화생명 스마트플러스 변액통합종신보험’은 적립금보증형을 도입하여 저조한 수익률로 인한 해지환급금 감소에 대한 우려를 없앤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수익률이 마이너스일 경우라도 펀드운용실적과 별개로 가입후 10년 시점에는 예정이율(3.0%)로 부리하여 적립한 해지환급금의 95%를 보증해 준다. 10년 시점의 해지환급금을 한화생명이 판매중인 금리연동형 종신보험과 비교할 경우 비슷한 수준이거나 다소 높은 편이다. 동일한 조건일 경우 보험료는 금리연동형 종신보험에 비해 약 10% 저렴하다.

‘한화생명 스마트플러스 변액통합종신보험’은 금리연동형 상품으로 전환도 가능하다. 가입 후 7년이 지난 시점부터는 1회에 한해 해지환급금을 활용하여 금리연동형 일시납 종신상품으로 전환할 수 있다. 가입 후 주식시장이 불안정하여 안정적인 공시이율 상품을 원하는 고객이라면 전환을 고려할 수 있다.

7년 후 저금리상황이 지속되어 예정이율이 하락하여도 전환상품은 가입당시 예정이율(현재 2.75%)이 적용되는 것은 주목할 만하다. 또한, 최대 한도로 추가납입을 했을 경우에도 일시납 종신상품으로 전환 시 해지환급금의 2배 한도로 재차 추가납입이 가능하다.

본인 뿐 아니라 배우자나 자녀를 피보험자로 지정하여 전환상품에 가입 가능하다. 자녀가 독립할 시기가 되어 가장의 사망에 따른 위험이 줄었을 때 현재 예정이율이 적용되는 종신보험을 자녀에게 물려줄 수 있다.

사망보험금은 기존 금리연동형 종신보험에만 있던 체증형을 도입하여 기본형, 소득보장형, 체증형 3가지 중 선택 가능하다. 체증형은 가입 후 일정 시점부터 사망보험금이 80세까지 매년 5%씩 증가하는 형태다. 체증 시작 시점은 51세, 61세, 71세 중 선택할 수 있다. 기본형은 사망시 처음에 약정한 사망보험금을 지급하고, 소득보장형은 사망보험금의 1% 금액을 매월 65세까지 지급한다.

특약은 최대 30개까지 추가할 수 있다. CI발병 시 보험료 납입이 면제되는 CI보험료납입면제특약, 중대한 질병을 보장하는 CI보장특약과 암진단특약, LTC보장특약 등 다양한 특약을 활용하여 사망보장 외에 질병이나 재해에 대한 부족한 부분을 보장받을 수 있다.

한화생명 최성균 상품개발팀장은 “‘한화생명 스마트플러스 변액통합종신보험’은 해지환급금 보증을 통해 변액상품에 안정성까지 강화한 상품이다.”라며, “장기 유지시 상황에 따라 금리연동형 종신보험으로 전환이 가능한 고객중심의 ‘전천후’ 변액종신보험”이라고 강조했다.

‘한화생명 스마트플러스 변액통합종신보험’의 최저 가입보험료는 월 5만원이며, 가입연령은 만15세~70세이다. 40세 남자가 20년납, 주계약 1억원, 기본형(적립금보증형) 가입 시 월 보험료는 230,000원이다.

웹사이트: http://www.hanwhalife.com

언론 연락처

한화생명
홍보실
02-789-8074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