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타이완 간식지존 ‘펑리수’ 브랜드 ‘치아더’ 첫 선

출처: 신세계 (코스피 004170)
2016-10-13 11:00
  • 신세계는 연간 8천만개 이상 팔리는 타이완 대표 간식 펑리수를 선보인다

    신세계는 연간 8천만개 이상 팔리는 타이완 대표 간식 펑리수를 선보인다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10월 13일 -- 유럽, 일본, 미국이 주도하는 국내 디저트 시장에 타이완(臺灣) 디저트가 등장했다.

신세계는 연간 8천만개 이상 팔리는 타이완 대표 간식 ‘펑리수’를 선보인다.

펑리수는 버터, 밀가루, 달걀 등을 원료로 구운 바삭한 쿠키 속에 쫀득한 파인애플 잼이 들어있는 과자로 타이완의 대표 디저트다.

신세계백화점은 13일 본점, 강남점, 하남점, SSG푸드마켓 청담, 목동점에서 ‘치아더’ 브랜드에서 만든 펑리수를 공식적으로는 처음으로 국내에 선보인다.

* 치아더 펑리수 12입 25,000원, 6입 13,000원

치아더는 타이완에서 최고의 펑리수 브랜드로 꼽힌 것은 물론 타이완 100대 브랜드에 선정되기도 했다.

또한 치아더는 40여년의 역사와 함께 오직 1개의 플래그십 매장에서만 생산, 타이완 현지 시민들은 물론 관광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며 연간 8,000만개, 하루에 20만개 이상씩 팔려나간다.

이처럼 펑리수 브랜드 중에 치아더의 인기가 높은 이유는 다른 브랜드에 비해 외피는 얇고 파인애플 소를 꽉꽉 채워 깊은 풍미를 느낄 수 있고, 또 모든 원료를 100% 천연재료로 사용해 깔끔하고 상큼한 맛이 일품이기 때문이다.

이처럼 매력포인트가 많은데도 그간 한국에서 치아더 펑리수를 쉽게 만나볼 수 없었던 이유는 바로 짧은 유통기한에 있다.

신선한 천연재료로 만든 펑리수의 유통기한은 40일. 이 때문에 많은 수량을 한꺼번에 들여오지 못하고 매번 한정수량만 발주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신세계가 이처럼 디저트로 유명한 유럽, 미국, 일본이 아닌 번거로움을 감수하면서까지 동남아의 인기 먹거리에 눈을 돌린 이유는 유통업체들이 경쟁적으로 많은 브랜드를 유치해 더 이상 차별점이 없기 때문이다.

‘유럽의 아이스크림’, ‘프랑스의 에끌레어와 마카롱’, ‘미국의 치즈케익’, ‘일본의 모찌와 롤케익’… 이제는 유럽, 미국, 일본 등 디저트가 유명한 나라들의 디저트는 왠만하면 국내에서 거의 대부분 맛볼 수 있다.

반면, 많은 유명 디저트들이 대거 들어오면서 디저트 장르 전체에 대한 고객들이 관심이 다소 줄어들고 있는 상황이다.

실제 신세계백화점의 최근 5년간 디저트 장르 매출 추이를 살펴보면 2012년부터 2014년까지 꾸준히 두 자릿수 가까운 신장률을 보였지만 지난해에는 2.9% 신장에 그치기도 했다.

이에 신세계는 기존이 없던 차별화된 디저트를 선보이기 위해 기존에 디저트로 유명한 국가들이 아닌 지역으로 눈을 돌리고 있으며, 내년까지 그간 쉽게 만나볼 수 없었던 다양한 인기 디저트와 먹거리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신세계백화점 가공식품팀 김은구 바이어는 “기존에 쉽게 만나볼 수 없었던 먹거리를 선보이기 위해 동남아 국가를 중심으로 시장조사를 하다가 이번 대만 대표 간식 펑리수를 들여오게 되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유럽, 미국, 일본 뿐만 아니라 동남아의 다양한 디저트를 발굴해 전에 없는 먹거리를 다채롭게 선보이며 새로운 디저트를 찾는 고객 수요를 선점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웹사이트: http://www.shinsegae.com

언론 연락처

신세계
홍보실
홍성민
02-727-1180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