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그룹, 코엑스몰 운영사업자 확정

출처: 신세계 (코스피 004170)
2016-10-28 14:13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10월 28일 -- 신세계그룹이 28일(금), 서울 삼성동 코엑스몰 및 칼트몰 임차운영사업자 선정 최종계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스타필드 하남에 이은 두 번째 복합쇼핑몰 점포로서 신세계그룹에서 추진하고 있는 복합쇼핑몰 사업에 박차를 가한다는 측면에서 기존 코엑스몰에서 ‘스타필드 코엑스몰’ 로 브랜드 명칭을 바꾸기로 했다.

임대료 계약금액은 연간 600억으로 책정하였으며 실제 코엑스몰과 칼트몰의 임대수입을 검토한 결과, 2016년 예상 임대수입은 약 660억원 수준으로 예상되고 있어 향후 안정적인 운영이 가능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또한 임대면적 59,103㎡(17,878평), 327개 매장에 대해 계약 체결일로부터 10년 동안 마스터리스 방식으로 임대, 운영하는 사업으로 추후 협의를 통해 10년 재계약이 가능하다.

신세계그룹은 먼저 코엑스몰을 영동대로 지하개발, 현대차GBC센터, 잠실종합운동장 재개발이 완성되었을 때 글로벌 유통의 중심지로 자리매김하게 될 입지적 위상에 걸맞게 코엑스몰 내 센트럴플라자의 오픈라이브러리 조성을 통해 시민들을 위한 복합문화공간 조성 및 무역협회와 공동으로 다양한 명소화 계획을 단계적으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내년 그랜드 오픈 시점에 맞춰 다양한 마케팅과 이벤트 진행, 공실 부분에 다양한 전문점 유치, 기존 코엑스몰 회원들의 포인트를 신세계 포인트로 승계 전환과 더불어 2,000만 신세계 포인트 회원들에게 코엑스몰로 사용처를 확대함으로써 고객집객을 통한 몰 활성화에 최우선적으로 나서기로 했다.

향후 신세계그룹은 이번 코엑스몰과 칼트몰 임차운영사업자로 최종 확정됨에 따라 기존 교외형 쇼핑몰인 ‘스타필드 하남’ 과 더불어 서울 강남권 중심에 도심형 복합쇼핑몰까지 운영하게 되어 그룹의 신성장동력인 복합쇼핑몰 사업을 더욱 확고하게 펼쳐나간다는 계획이다.

신세계프라퍼티 임영록 부사장은 “11월 중순부터는 본격적으로 운영에 나설 계획인데, 우선적으로 안정적으로 자리 잡고 있는 기존 임차인들의 계약 승계 및 마케팅 지원을 통한 ‘스타필드 코엑스몰’ 활성화에 주력해 나갈 것이다”며, “앞으로 신세계그룹이 가지고 있는 유통 노하우와 신세계프라퍼티의 부동산 개발·운영·관리 능력을 더해 국내 최고의 도심형 복합쇼핑몰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웹사이트: http://www.shinsegae.com

언론 연락처

신세계
홍보실
02-727-1180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