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송어축제, 14일부터 얼음낚시터 전면 개방

2017-01-13 09:20
  • 평창송어축제가 14일부터 얼음낚시터를 전면 개방한다

    평창송어축제가 14일부터 얼음낚시터를 전면 개방한다

평창--(뉴스와이어) 2017년 01월 13일 -- 우리나라 대표 겨울축제 평창송어축제가 본격적으로 얼음낚시터 위에서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평창송어축제위원회(김주헌 위원장)는 14일부터 얼음낚시터를 개방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10회째를 맞은 평창송어축제는 그동안 따뜻한 겨울 날씨와 지난해 12월 개장 직전에 내린 많은 비로 얼음낚시터를 폐쇄한 채 12월 31일부터 부분 개장된 바 있다.

평창송어축제위원회는 축제의 백미는 꽁꽁 언 오대천 얼음 위에서 팔딱이는 싱싱한 송어를 낚아 올리는 것인데 그동안 얼음 두께가 너무 얇아 관광객 안전을 이유로 얼음낚시터를 개방하지 못했다며 최근 날씨가 다시 추워지면서 14일에는 얼음 두께가 안전 기준치인 20센티를 훨씬 상회할 것으로 보여 개방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평창송어축제위원회는 지난해 12월 31일 이후 송어맨손잡기, 어린이들을 위한 실내송어낚시터를 중심으로 다양한 송어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해오고 있다. 얼음이 동동 뜬 커다란 수조에 반바지를 입고 들어가 쏜살같이 달아나는 송어를 맨손으로 잡아 올리는 송어맨손잡기를 비롯해 올해부터 특히 어린이 전용 송어낚시터를 실내에 개장해 물 속을 유영하는 송어를 보면서 낚시를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얼음낚시터에서 송어를 한 마리도 낚지 못한 어린이들의 실망감을 해소하고자 실내 어린이 송어낚시터를 마련하기도 했다.

평창군은 50여년 전 국내 최초로 송어인공 양식에 성공한 지역이며 냉수어인 송어의 특성상 타지역 송어에 비해 육질이 차지고 맛이 좋으며 힘이 세다. 송어는 연어과에 속하는 소하형 어종으로 평균 수온 섭씨 7~13도 깨끗한 물에만 산다. 직접 잡은 송어는 회센터에 맡겨 송어회나 구이 등으로 맛볼 수 있다. 회, 구이 외에도 탕수육, 튀김 등 메뉴도 다양하다.

제10회 평창송어축제에는 얼음낚시, 텐트낚시 등 송어낚시뿐 아니라 눈썰매, 스노래프팅, 얼음카트, 얼음자전거 등 다양한 레포츠 프로그램이 준비돼 있다. 스케이트, 전통썰매, 4륜 오토바이, 회전그네, 유로점프, 미니바이킹 등 탈것을 이용한 즐길거리도 많다.

올해엔 겨울윈터페스티벌의 하나로 대관령눈꽃축제와 함께 치러지고 있는 평창송어축제는 강원도 평창군 진부면 오대천 일원(진부시외버스터미널 앞)에서 1월 30일까지 계속된다.

평창송어축제위원회 개요

평창송어축제위원회는 평창군 진부면 오대천일원(진부시외버스터미널 앞)에서 2016년 12월 31일부터 2017년 1월 30일까지 평창송어축제를 개최한다. 평창송어축제에서는 선조들의 삶을 축제로 승화시켜 눈과 얼음, 송어가 함께하는 겨울이야기라는 주제로 매년 겨울마다 송어축제의 장이 펼쳐진다. 송어낚시와 썰매체험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과 함께 진정한 겨울 축제의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다.

웹사이트: http://festival700.or.kr

언론 연락처

평창송어축제위원회
033-336-4000

홍보대행
키위피알
권용택 국장
070-7858-7858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