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드론 컨퍼런스 개최

2017-03-06 11:30

세종--(뉴스와이어) 2017년 03월 06일 -- 드론 산업의 발전을 위해 국내 산·학·연·관 전문가들이 모인다. 국토교통부(장관 강호인)는 10일(금)에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드론 활성화 컨퍼런스’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 (주최) 국토교통부 (주관) 항공안전기술원·교통안전공단·한국교통연구원
(후원) 미래창조과학부·국방부·국민안전처·농림축산식품부·경찰청·산림청·특허청

업계 최근 발표*에 따르면 올해 드론 출하량은 3백만 대(전년比 39.0%↑), 시장규모는 60억 달러(전년比 34.3%↑)로 성장할 것으로 예측되며, 다양한 산업현장에서 본격적으로 활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 Forecast: Personal and Commercial Drones, Worldwide, 2016 (‘17. 2., gartner 社)

선진국들이 드론 산업의 이니셔티브를 잡기 위해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는 가운데 국토교통부도 제도개선을 통해 선진국 수준으로 규제를 완화하고 제작업체 육성 및 초기 시장수요 창출 등 드론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책들을 적극 추진 중이다.

이번 행사는 정부의 드론 산업지원의 일환으로 드론 수요자와 공급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국내외 드론 산업·정책 동향을 공유하고 앞으로의 발전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본 컨퍼런스는 개회식·기조연설(메인세션)을 시작으로 공공수요 및 활용사례 공유(세션1), 시범사업 성과 및 향후계획(세션2), 드론 관련 정책·제도(세션3)가 소개된다.

메인세션은 미래의 드론 교통 관리체계, 유럽의 무인기 정책 동향에 대한 미국, 영국 등 해외연사*의 기조연설와 한국교통연구원과 항공우주연구원 준비 중인 ‘드론 활성화 지원 로드맵(안)’ 발표로 이어진다.

* 황인석 교수(美 Purdue Univ.), 신효상 교수(英 Cranfield Univ.)

‘공공수요 세션’에서는 공간정보 분야에서 폭넓게 드론 활용을 추진 중인 LX의 사례 소개와 함께 산림청, 국민안전처, 농림부 등 대표적 수요부처들의 드론 활용정책 및 도입계획이 소개된다.

‘시범사업 세션’에서는 물류배송 상용화 현황, 드론 제작업계의 현황 및 발전방향 등 치열한 산업 일선에서 경쟁 중인 국내 드론업체(시범사업자)들의 생생한 이야기를 접할 수 있다.

‘정책·제도 세션’에서는 보험, 사생활 보호, 조종자격, 특허 등 새롭게 부상 중인 이슈에 대한 전망과 앞으로의 정책방향이 제시될 것이다.

드론 로드맵은 ‘선순환 드론산업 생태계 조성을 통한 국가 新 성장 동력 창출’을 비전으로 제작시장 6천억원, 활용시장 1.9조원 규모 성장을 목표(세계 시장 8.5% 점유)로 하고 있다.

세부 실천방안으로 10년간 1조 4천억원의 R&D·인프라 투자를 비롯하여 4대 전략인 △공공 수요 주도의 선순환 생태계 조성 △글로벌 수준의 규제완화 및 국제협력 강화 △무인기 산업기술 경쟁력 제고 △안전 중심의 운영기반 구축 등을 통해 ‘26년까지 국내 드론 시장을 2조 5천억 원 규모로 신장하는 것이다.

국토교통부는 이번 행사에서 로드맵에 대한 공개적 의견수렴을 실시하고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상반기 중 최종안을 마련하여 발표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는 미래전략 산업인 드론에 대한 관심과 기대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이번 컨퍼런스 개최는 드론 산업 발전방안을 논의하고 다양한 이슈를 공유할 수 있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며 현재 야간·비가시 비행을 허용하는 특별비행승인 제도 등을 검토 중으로 빠른 시일 내에 야간 공연, 방송 중계 등 다양한 분야에서 드론이 상용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웹사이트: http://www.molit.go.kr

언론 연락처

국토교통부
대변인실
홍보담당관 김영국
044-201-3062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