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감성을 전하는 바이올리니스트 이강원 독주회 개최

5월 2일 금호아트홀에서 열려

2017-04-19 09:00
  • 바이올리니스트 이강원의 여덟 번째 바이올린 독주회가 금호아트홀에서 개최된다

    바이올리니스트 이강원의 여덟 번째 바이올린 독주회가 금호아트홀에서 개최된다

서울--(뉴스와이어) 2017년 04월 19일 -- 가정의 달 5월 온 가족이 함께 바이올린의 따뜻한 감성으로 꽃 피울 수 있는 공연이 찾아온다. 바이올리니스트 이강원의 여덟 번째 바이올린 독주회가 금호아트홀에서 개최된다.

2일에 열리는 이번 독주회에는 스트라빈스키의 바이올린과 피아노를 위한 <듀오 콘체르탄테>로 무대를 열어 알프스풍의 위엄이 넘치는 브람스의 <바이올린 소나타 2번 작품번호 100>, 베토벤이 남긴 바이올린 소나타 중 가장 마지막 곡인 <바이올린 소나타 10번 작품번호 96>으로 구성하여 피아니스트 채문영과 무대를 함께한다.

바이올리니스트 이강원은 13세 대구음악협회 전국콩쿠르에서 관·현·피아노 전 부문에서 최연소 대상을 받으며 어린 시절부터 두각을 나타냈다. 서울예고를 졸업하고 연세대학교 재학 중 도독하여 베를린 국립음대 학사와 석사 과정을 최우수 졸업하였다. 이어 데트몰트 국립음대에서 최고연주자과정 역시 최우수 졸업하였다.

따뜻한 감성과 품격 높은 음악의 소유자라고 평가받는 이강원은 베를린 국립음대의 모차르트 프로젝트와 베토벤 프로젝트에 초청되어 수차례 협연하며 주목받기 시작하였다.

베를린대성당, 함부르크예술원, 요셉-요하임 콘서트홀 등에서 초청되어 연주를 가졌으며 베를린 칼 플레쉬홀과 데트몰트 콘서트하우스 등에서 독주회를 열어 관객과 평단의 찬사를 받으며 독일에서 코다이즈 현악사중주단을 결성하는 등 활발한 연주활동을 이어왔다.

국내 무대에서는 귀국독주회를 시작으로 강남심포니오케스트라, 대구시립교향악단, 경북도립교향악단, 제주도립교향악단 등과 협연하며 예술의전당, 세종문화회관 연주를 비롯하여 영산아트홀, 공간울림 초청 독주회, 대구콘서트하우스 등 다수 독주, 실내악, 초청연주를 가졌다.

또한 지난해 11월 대구문화재단 선정 아티스트로 독주회를 가졌으며 앙상블 ‘솔로이스츠 M’을 결성하여 리더로 활동하며 교향악단 객원 악장으로 초청받는 등 다양한 무대를 펼치고 있다.

현재 전남대, 계명대, 대구카톨릭대학교 출강 및 DGIST 교양학부 대우교수로 후학양성에도 힘을 쏟고 있다.

이 공연은 WCN이 주최하여 서울예술고등학교, 독일베를린 국립음대(UdK), 데트몰트 국립음대 동문회가 후원한다. 티켓은 전석 20,000원으로 학생(대학생까지)할인 50%로 인터파크 티켓에서 예매가능하다. 공연에 대한 문의는 WCN코리아로 하면 된다.

더블유씨엔코리아 개요

WCN(World Culture Networks, 더블유씨엔)은 기업의 이윤을 사회에 환원하고 문화를 통하여 가치있는 나눔을 실천하고자 설립되었으며 유럽의 심장, 음악의 도시 비엔나에 본사를 두고 있다. WCN은 한국의 문화예술 발전을 위해 한국지사를 설립하고 WCN코리아(주)를 운영하고 있다. 자체 네트워크 및 세계적 매니지먼트 회사와의 공조를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음악가들을 초빙하여 차별화된 공연기획의 장을 펼쳐왔으며 한국의 재능있는 신인음악가들을 발굴하여 국제무대에 설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젝트를 통해 젊은 음악가들의 꿈을 실현시키는 데 앞장 서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wcn.co.at

언론 연락처

WCN코리아(주)
황은혜
02-2183-1292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