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연구원 조사 결과, 5월 기업경기전망 91.7, 3개월 만에 하락

2017-04-28 06:00

서울--(뉴스와이어) 2017년 04월 28일 -- 한국경제연구원이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기업경기실사지수(Business Survey Index) 조사 결과, 5월 전망치는 3개월 만에 하락한 91.7을 기록했다. 5월 계절 효과에도 불구하고 휴일 증가에 따른 조업일수 감소와 국내 정책 불확실성 및 미국·중국의 보호무역주의 등에 대한 불안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5월 전망치의 경우 가정의 달 관련 내수에 대한 기대로 4월 전망치보다 오르는 경향이 있다. 최근 10년 추이를 보면, 2013년 한 해를 제외하고는 5월 전망치가 4월보다 높았다. 반면 금번 전망치(91.7)는 지난 4월(93.3)보다 1.6 낮아졌다. 이는 5월 효과에 따른 기대감보다 조업일수 감소, 대내외 불확실성과 같은 부정적 요인에 대한 우려가 크기 때문이다.

조기 대선을 치르게 됨에 따라 예정에 없던 휴일이 하루 더 생긴 데다가 연휴 사이의 징검다리 휴가까지 고려하면 조업일수는 4월에 비해 1일에서 최대 4일까지 줄어든다. 여기에 국내 정책 불확실성과 미국 트럼프 정부와 중국의 보호무역 강화 등 대외 불확실성도 기업 심리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기업들의 4월 실적치는 한 달 만에 다시 90 아래로 떨어진 89.7을 기록했다.

이는 24개월 연속 기준선 100을 하회한 기록이다. 실적치를 부문별*로 보면, 내수(99.3), 수출(93.6), 투자(95.0), 자금사정(96.1), 재고(105.3), 고용(100.5), 채산성(97.0) 등 고용을 제외한 모든 부문에서 부진했다. 최근 각종 기관에서 세계경제 회복 및 국내 수출 개선 등을 바탕으로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상향조정**했지만 본격적인 회복세로 보기에는 이르다는 것이 한국경제연구원의 분석이다.

* 재고는 100 이상일 때 부정적 답변(재고과잉)을 의미
** (경제성장률 전망) 한국은행 2.5%(‘16.11월) → 2.6%(’17.4월), KDI 2.4%(‘16.11월) → 2.6%(’17.4월), KERI 2.1%(‘16.12월) → 2.5%(’17.3월)

한국경제연구원 유환익 본부장은 “통상 5월은 내수에 대한 기대로 기업들의 경기전망이 긍정적인데 이번 5월은 부정적 경기전망이 이어졌으며 전망치가 전달보다도 오히려 하락했다”며 “5월 초 징검다리 연휴를 계기로 소비심리가 회복될 수 있도록 하고 대내외 불확실성에 대비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웹사이트: http://www.keri.org

언론 연락처

한국경제연구원
홍보팀
송재형
02-3771-0328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