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표준협회, 2017 글로벌 산업 혁신 컨퍼런스 6월 8일 개최

3D 프린팅, 온디맨드 생산, 인공지능 그리고 디지털 제조 혁명의 시작

미국 첨단 제조 혁신 프로그램 책임자 방한

뉴스 제공
한국표준협회
2017-05-24 09:30
서울--(뉴스와이어)--한국표준협회(회장 백수현)가 6월 8일(목)~9일(금) 이틀간 서울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글로벌 산업 혁신 컨퍼런스’를 대한설비관리학회와 한국품질경영학회와 공동으로 주최한다.

글로벌 산업 혁신 컨퍼런스는 국내·외 최신의 산업·경영 혁신 사례를 공유하는 컨퍼런스로 기업 혁신 추진자 및 학계 전문가가 한자리에 모이는 트렌드 교류 및 비즈니스 네트워크의 장이다. 이번 컨퍼런스는 1992년 이래 26번째 행사다.

올해에는 특히 ‘Innovation in Action’이라는 주제로 혁신의 구체적인 실행 사례에 초점을 맞췄다. 제4차 산업혁명으로 비롯된 차세대 제조 혁신의 화두가 던져진 이래 새로운 산업기술과 융합적 사고에 관심이 고조되었지만 일선 사업체가 실제 적용할 방법론이 많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이번 행사는 미국, 중국 등 주요 선진국의 제조 혁신 정책을 논의하고 글로벌 기업의 차세대 제조 혁신 사례를 공유하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총 33명의 연사가 출연하는 가운데 미국 로컬 모터스의 댄 폭스 CTO(기술책임자)가 첫 기조강연자로 나선다. 로컬 모터스는 세계 최초로 3D 프린팅으로 자동차를 생산하여 상용화한 첨단 벤처기업이다. 댄 폭스는 3D 프린팅 차체에 IBM 인공지능 왓슨(Watson)을 적용한 자율주행차 ‘올리(Olli)’를 상용화시킨 핵심 멤버로 이번 컨퍼런스에서 자사의 혁신 사례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날 행사에서는 주영섭 중소기업청장도 제4차 산업혁명 시대 중소기업의 역할에 대한 강연을 한다. 강연 이후에는 댄 폭스 CTO와 함께 한국의 미래산업 혁신 대응 전략에 대한 좌담회가 이어진다.

행사 2일차에는 자율주행 및 커넥티드 솔루션의 선도기업인 보쉬 코리아의 프랑크 셰퍼스 대표와 국내 정보기술(IT)·엔지니어링 선도기업인 포스코 ICT의 최두환 대표가 자사 사례를 전파한다. 오바마 시대 미국의 제조업 부흥정책(AMI: Advanced Manufacuring Initiative) 수립에 기여한 슈리스 멜코트 전 국립표준기술연구원(NIST) 부국장의 강연도 새 정부 과학기술 정책방향 수립에 많은 참고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이번 컨퍼런스에서는 일본 플랜트메인티넌스협회(JIPM), 도레이, 국립정보학연구소에서도 직접 다양한 혁신 사례를 발표할 예정이다. 스마트공장, 제조업의 서비스화, 설비 보전 및 설비 관리, 재난 관리 등 다양한 주제별 국내 우수 사례도 예정되어 있다.

컨퍼런스에 참석을 원하는 경우 웹사이트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특히 전국 대학(원)에 재학 중인 학생은 50%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한국표준협회는 이번 컨퍼런스는 현업에서 제4차 산업혁명을 어떻게 적용할지 답답했던 기업 실무자들에게 단비와 같은 해결책을 줄 것이라며 국내·외 민간기업의 사례는 물론 국가 정책 차원에서도 토론의 장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한국표준협회 개요

한국표준협회는 1962년 산업표준화법에 근거하여 산업표준화 및 품질경영의 조사·연구·개발 및 보급을 촉진하여 과학기술을 진흥하고 생산능률을 향상시킴으로써 국민경제 발전에 기여하기 위한 목적으로 설립된 사단법인이다.

글로벌 산업 혁신 컨퍼런스: http://giic.ksa.or.kr/giic/index.do

웹사이트: http://www.ksa.or.kr

연락처

한국표준협회
회원홍보팀
안상규 선임
02-6009-4576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한국표준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