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생명, PCA 인수 통합추진단 출범

전 직원 100% 고용 승계
내년 1분기 통합 목표, 5위 생보사 출범

출처: 미래에셋생명 (코스피 085620)
2017-05-26 11:02

서울--(뉴스와이어) 2017년 05월 26일 -- 미래에셋생명(대표이사 부회장 하만덕)의 PCA생명 통합작업이 본격적으로 속도를 낸다.

미래에셋생명은 25일 서울 여의도 본사에서 미래에셋생명과 PCA생명의 통합을 위한 ‘통합추진단’을 발족했다고 밝혔다.

통합추진단은 양사 임원으로 구성된 통합추진위원회를 필두로 40여 명의 각 부서 실무자들이 참여한다. 통합추진단장은 곽운석 미래에셋생명 경영혁신부문장이 맡는다.

이들은 앞으로 상품, 자산운용, 마케팅, 언더라이팅, IT 등 모든 영역의 업무조율을 통해 내년 1분기 내 최종 통합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6월부터는 PCA생명 임직원 및 FC들을 대상으로 기업문화 과정을 진행하며 미래에셋 DNA를 전달할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미래에셋생명은 주식매매계약서에 명시된 것과 같이 인위적 구조조정 없이 PCA생명 전 직원의 100% 고용 승계를 보장한다고 밝혔다.

5월 2일 금융위원회는 정례회의를 열고 대주주 변경과 자회사 편입 심사를 통해 미래에셋생명의 PCA생명 인수를 승인했다. 2월 말 기준 총자산 약 28조 원의 미래에셋생명이 PCA생명을 통합하면 총자산 33조 4,100억 원으로 ING생명을 제치고 업계 5위로 도약한다. 설계사 수 역시 5,600여 명을 기록하며 업계 5위로 올라선다.

하만덕 미래에셋생명 부회장은 “PCA생명 통합 이후 상품과 자산운용의 강점을 바탕으로 은퇴설계 시장을 리딩하는 연금전문 1등 보험사의 역할을 다하겠다”며 “특히 PCA생명 전 직원의 100% 고용 승계를 통해 동등한 기회를 보장하는 따뜻한 기업문화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웹사이트: http://www.miraeasset-life.com

언론 연락처

미래에셋생명
홍보팀
황재준 대리
02-3271-4166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