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환경과학원, 2014-16년 여름철 고농도 오존 발생 사례 분석 발표

뉴스 제공
국립환경과학원
2017-07-11 13:15
인천--(뉴스와이어)--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원장 박진원)이 2014년부터 2016년까지 3년 동안 여름철(7~8월)에 오존 및 기상 자료를 분석하고 통계적 기법을 활용하여 올해 고농도 오존 발생 사례를 전망했다고 밝혔다.

※ 통계적 기법: 지난 3년간 시간별 오존 농도와 기상 요소와의 상관성 분석을 기반으로 기상청의 장기 전망 결과에 따른 고농도 오존(90ppb 초과) 발생 수준(높음, 비슷, 낮음)을 전망함

오존은 3개의 산소원자로 구성된 매우 활성이 강한 분자로 강력한 산화제로 작용하여 만성 호흡질환이나 폐렴, 생체 면역능력 감소 등을 유발할 수 있다.

국립환경과학원 대기질통합예보센터에서는 1시간 기준으로 하루 중 최고 오존 농도가 90ppb를 초과할 때 ‘나쁨’, 150ppb를 초과할 때 ‘매우 나쁨’ 등급으로 나누어 대기질을 예보하며, 지자체에서는 1시간 기준 오존 측정 농도가 120ppb를 초과하면 오존주의보를 발령한다.

※ ppb: ‘part per billion’의 약자로 10억분율(10-9)로 ppm의 천분의 1임

국립환경과학원은 기상청 3개월 전망과 과거 기상-대기질 자료를 활용해 올해 여름철 오존 생성 가능성을 예측했다. 전망 결과 올 여름철은 평년보다 높은 기온과 적은 강수로 인해 오존 생성이 활발할 수 있으나 흐린 날이 많아 오존 생성을 억제할 수 있어 고농도 오존의 변화폭이 클 전망이다.

2005년부터 2015년까지 지난 10년 동안 7~8월 오존주의보 발령 일수는 점차 증가 추세이며 특히 지난해에는 재작년 대비 1.7배 증가한 29일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올해 고농도 오존은 오존주의보 발생일수가 많았던 2016년보다 조금 낮거나 유사한 수준으로 전망된다.

2014년부터 2016년까지 최근 3년 간 120ppb 이상의 고농도 오존 발생 시간을 분석한 결과, 오후 2시부터 6시 사이에 고농도 오존 발생 시간의 대부분인 76%을 차지했다.

* 3년간 오존주의보 발생 빈도(발령 및 지속 시간)

국립환경과학원은 여름철 맑고 무더운 날 오후 2시부터 6시 사이에 고농도 오존 발생 빈도가 매우 높기 때문에 어린이, 노약자, 호흡기 질환자 등은 특히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고농도 오존이 발생할 경우 가급적 실외 활동이나 과격한 운동을 자제하고 승용차 이용을 줄이거나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것이 좋다.

장임석 국립환경과학원 대기질통합예보센터장은 “고농도 오존의 발생에 따른 국민의 건강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매년 4월 15일부터 10월 15일까지 권역별 오존 예보를 실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권역별 오존 예보 결과와 건강 생활 수칙을 에어코리아 누리집과 스마트폰 앱인 ‘우리동네 대기질’을 통해 제공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nier.go.kr

연락처

국립환경과학원
대기질통합예보센터
이용미 연구사
032-560-7659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국립환경과학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