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청, 기업특성별 무역통계로 바라본 수출입 중소규모 기업 분석 발표

출처: 통계청
2017-07-25 13:14

대전--(뉴스와이어) 2017년 07월 25일 -- 통계청이 기업특성별 무역통계로 바라본 수출입 중소규모 기업 분석을 발표했다.

수출입 중소규모 기업 개요

’15년 기준 교역에 참여하는 중소규모 기업은 19.8만개로 전체 중소규모 기업(555만개)의 3.6%를 차지했다. 수출입 중소규모 기업은 ‘10년 16.9만개에서 ’15년에는 19.8만개로 연평균 3.3% 증가하였으며, 전체 수출입기업의 98.7%를 차지했다.

수출입 중소규모 기업 주요 특징

'15년 기준 중소규모 기업의 수출액은 전체 기업의 수출액 대비 17.3%, 수입액은 전체 수입액 대비 25.6%를 차지했다. ’15년 기준 우리나라 중소규모 기업 수출은 908억 2천만 달러로 전체 수출 약 5,253억 달러의 17.3%를 차지했다. ‘15년 기준 우리나라 중소규모 기업의 수입은 약 1,052억 달러로 전체 수입 약 4,114억 달러의 25.6%를 차지했다.

전체 기업은 제조업이 각각 84.3%, 67.8%를 차지하고 있는 반면, 중소규모 기업은 서비스업이 38.2%, 62.6%로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15년 기준 중소규모 기업의 수출(908억 달러)을 산업별로 살펴보면 제조업이 61.2%, 서비스업이 38.2%를 차지했다. ’15년 기준 중소규모 기업의 수입(1,052억 달러)을 산업별로 살펴보면 제조업이 36.1%, 서비스업이 62.6%를 차지했다.

재화성질별로 ‘10년에서 ’15년 기간 중 중소규모 기업의 소비재(25.2%) 및 자본재(10.3%) 수출은 큰 폭 증가한 반면 원자재(△5.8%) 수출은 감소했다. ’15년 기준 재화 성질별 수출 비중은 자본재(50.2%), 원자재(33.0%), 소비재(16.8%) 순이다. ’15년 기준 재화 성질별 수입 비중은 자본재(37.9%), 원자재(34.7%), 소비재(27.4%) 순이다.

중소규모기업 10대 상품 교역집중도는 ‘15년 기준 수출 70.5%, 수입 57.1%로 전체 기업(85.8%, 72.0%)에 비해 낮다. ’15년 기준 중소규모 기업의 수출액 중 10대 상품이 차지하는 비중은 70.5%로 ‘10년 대비 1.0%p 감소했다. ‘15년 기준 중소규모 기업의 수입액 중 10대 상품비중은 57.1%로 ’10년 대비 0.6%p 하락했다.

중소규모 기업의 지역별 수출은 동남아 비중(26.7%)이 가장 크고 수입은 중국의 비중이 36.0%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10년 대비 대중국, 대일본 수출 비중은 소폭 감소(2.0%p, 1.2%p↓), 대동남아, 대미국 수출 비중은 증가했다. 중국, EU, 동남아 지역으로부터 수입 비중 증가, 대일, 대미 비중은 감소했다.

교역 중소규모 기업은 비교역 기업에 비해 생존비율(69.8% vs. 54.0%)이 높고 일부 기업(약 800개 기업) 대규모 기업으로 성장했다. ’10년 기준 중소규모 16.9만개 교역기업 중 69.8%에 해당하는 11.8만개 기업이 ‘15년에도 활동기업의 지위를 유지했다. ‘10년 중소규모 수출입기업 16.9만개 중 약 800개(0.5%) 기업이 대규모 기업으로 성장했다.

비교역 중소규모 기업의 경우 ‘15년에 활동기업의 지위를 유지한 기업은 54.0%(=2,686/4,975천개)로 낮게 나타났다.

국제비교

전체 교역에서 중소규모 기업이 차지하는 비중의 경우 우리나라는 OECD 국가 평균 대비 교역기업은 많고 교역비중은 낮은 유형이다. ’15년 기준 우리나라 총수출 중 중소규모 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20.5%로 OECD 평균 31.5%를 11.0%p 하회했다. ’15년 기준 우리나라 총수입 중 중소규모 기업의 비중은 34.2%로 OECD 평균 35.6%보다 1.4%p 낮은 수준이었다.

웹사이트: http://kostat.go.kr/portal/korea/index.a...

언론 연락처

통계청
소득통계과
권태구
042-481-3884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