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중국국영기업과 당진 왜목 마리나 항만 실시협약 체결

한-중 투자협력으로 거점형 마리나항만 개발 추진

2017-07-25 16:09
  • 좌측부터 조인배 CLGG코리아 대표,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김홍장 당진시장이 모형 요트 증정식을 마치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좌측부터 조인배 CLGG코리아 대표,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김홍장 당진시장이 모형 요트 증정식을 마치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세종--(뉴스와이어) 2017년 07월 25일 --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가 25일(화) 오후 2시 여의도 서울마리나에서 중국 국영기업인 랴오디그룹의 한국현지 법인 ㈜CLGG코리아*와 ‘당진 왜목 거점형 마리나 항만 개발사업’에 대한 실시협약 체결식을 가졌다. 이번 행사에는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과 이춘명 랴오디그룹 총재, 조인배 CLGG코리아 대표가 참석했다.

*랴오디그룹(Liaoning GEO-Engineering Group Corporation, China) : 1992년 설립된 중국 국영기업으로 지질공사, 부동산 등에 대한 개발 및 투자를 전문으로 하는 기업이며 33개 계열사에 4만8,000명의 임직원 재직

이는 국내 마리나항만 개발 사업에 해외자본이 투입되는 첫 사례로 6개 거점형 마리나항만 개발사업* 대상지 중 6번째 지역**에 대한 사업시행자까지 최종 확정되어 사업이 본격적으로 궤도에 오르게 되었다.

* 해양관광 중심지, 마리나산업 클러스터, CIQ(세관, 출입국, 검역)처리기능 및 국제 마리나 네트워크 구축 등을 위해 동서남해 주요 거점지역에 국가지원 대상 거점형 마리나항만을 조성하는 사업

** △울진 후포 △안산 방아머리 △여수 웅천 △창원 진해명동 △부산 해운대 △당진 왜목

당진 왜목 마리나는 2015년 7월 거점형 마리나항만으로 선정되었으며 2016년 5월 랴오디그룹이 사업 참여를 제안하여 이후 협상을 추진한 결과 이번 실시 협약을 체결하게 되었다.

사업비는 총 1,211억원이며 해양수산부가 298억원을 지원하고 랴오디그룹 등 민간자본으로 913억원을 충당할 계획이다. 요트보트 등 마리나선박 300척 정박이 가능한 계류장과 방파제, 클럽하우스, 친수시설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이를 통해 4,300억원에 달하는 생산유발 효과와 약 2,800여명의 고용유발 효과가 발생하여 지역경제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사업대상지인 당진 왜목은 현재 개발 중인 마리나항만 가운데 중국과 지리적으로 가장 가까운 거리에 있어 중국 관광객 유치에 유리한 조건을 갖추고 있다.

지리적 이점 등을 바탕으로 국제 요트대회 유치 및 마리나 관련 국제교류 중심지로 발돋움할 것으로 기대되며 사업시행자인 CLGG 코리아에서는 배후부지에 호텔과 수변 상업시설 등 부대시설을 조성하여 당진 왜목마리나를 일류 관광지로 육성할 계획이다.

이번 실시협약에는 총 사업비, 재원 조달방안, 설계·건설 추진계획, 소유권 취득·처분 방안, 마리나항만시설 관리·운영방안, 위험분담, 분쟁해결 방법 등에 관한 내용이 담긴다.

해양수산부는 앞으로 사업계획 수립 및 실시계획 승인 등 행정 절차를 신속히 이행하고 2022년 이전 완공을 목표로 본 개발사업을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이번 사업은 국내 마리나항만 개발사업 중 외국 자본이 처음 투자되는 사례이니만큼 큰 의미가 있으며 이번 사업을 성공시켜 한-중 양국이 함께 환황해 경제시대를 이끌어 나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웹사이트: http://www.mof.go.kr/

언론 연락처

해양수산부 홍보대행
신시아
신미희 AE
02-751-4755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