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생명, 상반기 당기순익 2020억 기록

출처: 미래에셋생명 (코스피 085620)
2017-08-09 10:20

서울--(뉴스와이어) 2017년 08월 09일 -- 미래에셋생명(대표이사 김재식)이 9일 2017년 상반기 실적을 발표했다.

당기순이익은 연결재무제표 기준 2020억원으로 500억원을 기록한 전년 동기 대비 303% 증가했다. 보장성보험과 변액보험 APE는 1260억원, 1300억원으로 모두 전년 동기 대비 26%, 44% 늘며 고수익 상품 판매와 Fee-Biz(수수료 기반 사업) 실적의 꾸준한 성장세를 유지했다.

미래에셋생명은 PCA생명 인수로 1812억원의 염가매수차익이 발생하면서 연결재무제표 기준 당기순이익 2020억원을 기록했다며 이는 미래에셋생명의 PCA생명 인수 시너지가 처음으로 가시화된 것이라고 밝혔다.

미래에셋생명은 보장성과 변액보험 실적을 동시에 끌어올리며 내실경영을 수치화했다. 보장성 판매 비중을 높여 장래 손익에 지속적으로 긍정적 영향을 미치는 한편, 변액보험 자산의 증가로 부채 부담을 줄이고 장기적 관점에서 회사의 안정적 손익에 기여할 것으로 분석된다.

김재식 미래에셋생명 대표이사는 상반기 실적을 발표하며 미래에셋생명의 경영 전략을 언급했다. 우선 PCA생명 합병으로 차별화된 시너지를 창출할 것으로 전망했다. 영업 조직 강화를 통해 판매역량과 생산성을 끌어올리는 한편 변액저축보험 시장 점유율이 70%를 넘어서는 등 변액보험 선도회사로서 입지를 굳힐 것으로 내다봤다.

합병 후 자기자본의 잠재적 증가 효과는 2,950억원 이상으로 평가했다. 염가매수차익 1,812억원에 더해 합병신주 발행으로 상당 자본을 확충해 재무건전성을 끌어올린다는 구상이다.

김 대표이사는 “IFRS17 도입으로 보장성보험과 투자형 저축보험이 강한 회사가 경쟁우위를 확보하는 환경 변화에 미래에셋생명은 시장을 선도할 최적화된 회사다”며 “PCA생명 합병은 미래에셋생명이 재무 및 영업 측면에서 한 단계 도약하는 중요한 전환점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대표이사는 “주식 가치의 정상화를 위해 배당성향이나 시가배당률 측면에서 시장 친화적 정책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웹사이트: http://www.miraeasset-life.com

언론 연락처

미래에셋생명
홍보팀
황재준 선임매니저
02-3271-4166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