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환경과학원, 2016년 조사 결과 2011년 대비 76종 늘어난 815종 야생생물 서식 확인

뉴스 제공
국립환경과학원
2017-10-25 08:16
인천--(뉴스와이어)--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원장 박진원)이 지난해 제주 물장오리오름 습지보호지역을 정밀조사한 결과 2011년 대비 76종 늘어난 총 815종의 야생생물이 살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제주 물장오리오름 습지는 화산 폭발에 의한 크고 작은 암석이 화구 주변에 원추형으로 쌓인 ‘스코리아 콘(scoria corn)’ 지형의 보기 드문 화구호습지다.

이곳은 2009년 환경부 지정 습지보호지역으로 등록되었고, 산 정상 부근의 호수에 물안개가 피어오르고 활엽수림이 어우러지는 등 우수한 자연경관과 생태적 가치를 지니고 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습지보전법’ 제4조에 따라 5년 단위로 물장오리오름 습지보호지역을 식물상, 조류, 포유류 등 10개 분야에 걸쳐 조사하고 있다.

* 10개 조사분야: 지형·지질·퇴적물, 수리·수문, 식생, 식물상, 조류, 포유류, 육상곤충, 양서·파충류, 저서성무척추동물, 동식물플랑크톤

지난해 조사결과, 물장오리오름 습지에 사는 생물종은 멸종위기 야생생물을 포함하여 식물상 175종, 조류 27종, 포유류 12종, 양서파충류 9종, 육상곤충 532종, 저서성대형무척추동물 29종, 동식물플랑크톤 31종 등 총 815종으로 나타났다.

<물장오리오름 중요 생물종 현황 >

멸종위기야생생물

(멸Ⅰ)매, (멸Ⅱ)붉은배새매, 조롱이*, 팔색조*, 긴꼬리딱새*·**
식물구계학적 특정종

(Ⅴ등급) 긴다람쥐꼬리, 목련, 나사미역고사리*·, 애기어리연, 누운괴불이끼*, 천마*(Ⅳ등급), 산꽃고사리삼, 벌깨냉이*·, 섬개벚나무*·**, 솔비나무*

한국고유종

제주집게벌레*·, 제주풍뎅이*·, 제주호리병거저리*·, 제주도롱뇽*·, 제주땃쥐*·, 제주등줄쥐*·

※ 2011년 정밀조사(*), 2016년 정밀조사(**)

전체 생물종 수는 2011년 정밀조사에 비해 76종이 늘어났으며, 이는 2009년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된 이후 생태계를 보전하고 관리한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특히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인 매를 비롯해 Ⅱ급인 붉은배새매, 조롱이, 팔색조, 긴꼬리딱새 총 5종의 멸종위기종 야생조류가 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화구호습지와 같은 산지형 습지보호지역 평균 멸종위기종 조류 출현 3.2종에 비해 높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물장오리오름 습지는 붉은배새매, 긴꼬리딱새가 알을 놓고 새끼를 기르고 있는 핵심 서식지로 드러났다.

이정환 국립환경과학원 국립습지센터장은 “이번 조사 결과를 통해 물장오리오름 습지의 자연생태계에 대한 기초자료가 확보되어, 개별 습지보호지역에 대한 보전 계획과 습지 관리정책 수립에 유용하게 활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웹사이트: http://www.nier.go.kr

연락처

국립환경과학원
국립습지센터
김태성 연구관
055-530-5504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국립환경과학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