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제지, 10월 러프글로스지 3500톤 판매 달성

캘린더 약 2400만개 제작 가능한 물량

출처: 한국제지
2017-11-16 09:00

서울--(뉴스와이어) 2017년 11월 16일 -- 한국제지(대표이사 이복진)가 자사 프리미엄 러프글로스지 2017년 10월 판매량 3500톤을 달성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탁상용 캘린더 약 2400만개를 제작할 수 있는 물량으로 대한민국 총 국민수 5000만명의 절반에 달하는 양이다.

한국제지 러프글로스지 2017년 10월 판매량인 3500톤은 국내, 수출 판매를 합친 물량으로 국내 러프글로스지 시장 규모인 약 3500톤/월에 맞먹는 양이며, 국내 러프글로스지 시장의 후발 주자인 한국제지가 단기간에 시장의 주류로 자리잡은 것은 업계에서 이례적인 일이다. 이는 한국제지가 인쇄용지 전문 기업으로서 품질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고객 접점에서 고객과의 유대감을 강화한 결과로 풀이된다.

특히 한국제지 러프글로스지의 대표 브랜드인 ARTE(아르떼)는 2012년 론칭 이후 뛰어난 품질 및 고객과의 적극적 소통을 바탕으로 국내 러프글로스지 시장의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 ARTE는 명화 같은 인쇄물을 출력하고 싶어하는 고객의 니즈를 반영하여 캔버스와 유사한 면감을 구현하였다.

또한 ARTE 론칭 시 고객의 소리를 정기적으로 청취하는 품질 자문단을 운영하고, 제품 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고객 순회 프로모션 활동 등 고객과의 스킨십을 강화한 결과 ARTE는 2017년 기준 월 평균 판매량이 1000톤에 이르는 한국제지 대표 제품이 되었다.

한국제지는 ARTE의 성공에 만족하지 않고 2013년 한국제지 러프글로스지의 수출 판로를 개척했다. 2017년 10월 기준 한국제지 러프글로스지의 수출 판매량은 2200톤에 달하며 해외에서도 뜨거운 러브콜을 받고 있다.

한편 러프글로스지는 미도공·무광택 용지로, 전시 도록, 화보, 사진집, 캘린더 등의 고급 인쇄물에 사용되며, 국내 러프글로스지 시장은 2017년 판매기준 약 3500톤/월 규모로, 국내 러프글로스지 시장이 처음 형성된 1999년 600톤/월 대비 약 6배 규모의 시장으로 성장하였다.

웹사이트: http://www.hankukpaper.com

언론 연락처

한국제지
영업전략팀 마케팅파트
김솔 사원
02-3475-7273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