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커피, 무역의 날 맞아 ‘Make Trade Fair’ 캠페인 개최

12월 5일 무역의 날 맞아 공정한 무역 요구하는 거리캠페인 열어
‘Make Trade Fair’ 슬로건으로 무역센터 앞에서 시민들에게 공정무역커피 무료 배포와 퍼포먼스 진행

2017-12-05 08:00
  • 아름다운커피의 Make Trade Fair 캠페인 피켓 퍼포먼스

    아름다운커피의 Make Trade Fair 캠페인 피켓 퍼포먼스

  • 아름다운커피가 Make Trade Fair 캠페인 현장에서 공정무역 커피를 배포하고 있다

    아름다운커피가 Make Trade Fair 캠페인 현장에서 공정무역 커피를 배포하고 있다

서울--(뉴스와이어) 2017년 12월 05일 -- 공정무역단체 아름다운커피(이사장 서경표)가 무역의 날을 맞아 ‘Make Trade Fair’ 캠페인을 펼쳤다.

무역의 날을 하루 앞둔 12월 4일 서울시 강남구 무역센터 앞에서 아름다운커피는 공정무역의 확대를 요구하는 퍼포먼스와 함께 시민들에게 공정무역 커피를 무료로 배포했다.

‘Make Trade Fair’ 캠페인은 가난한 사람들에게 불리하게 적용되는 기존 무역의 구조를 보다 공정하게 바꾸어 세계 빈곤문제를 해결하자고 요청하는 캠페인이다.

이번 캠페인을 기획한 아름다운커피 임오윤 간사는 “전체 무역규모에서 공정무역이 차지하는 비율을 비교하면 한국은 세계수준의 1/10에 못 미친다. 한국의 기업들에게 공정무역(Fair Trade)은 개념마저 생소한 실정이다”며 “이번 캠페인으로 생산자의 노동환경과 지구의 환경을 고려하지 않고 수익극대화에만 신경 쓰는 한국기업의 무역관행이 개선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공정무역은 국가 간 보호무역이나 자유무역에서 말하는 ‘공정한 무역(fair trade)’과 구분되는 개념이다. 60년 전 유럽, 미국 등지에서 저개발국 생산자와 노동자들이 만든 물건을 공정한 가격에 거래해 그들의 경제적 자립을 돕자는 취지에서 시작된 대안적 무역방식으로 아동노동 금지, 환경보호에 동참하는 사회운동이기도 하다.
 
한국은 아름다운커피의 주도로 2002년부터 공정무역 개념이 서서히 알려졌다. 아름다운커피는 현재 10여개 국가와 커피, 초콜릿 등을 거래하고 있으며 2006년부터 올해까지 공정무역으로 거래한 무역량은 700톤이 넘는다.

아름다운커피 개요

아름다운커피는 2002년 한국에서 처음으로 공정무역 운동을 개척한 공정무역 비영리 재단법인이다. 공정무역으로 거래된 제품을 판매할 뿐 아니라 생산자들이 빈곤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교육과 역량강화를 지원하고 있다. 또한 국내에서 공정무역 인식 확산을 위한 교육과 캠페인 활동을 벌이고 있다. 아름다운커피는 생산자, 소비자 그리고 시민 모두와 함께 더불어 사는 세상을 만들고자 한다.

언론 연락처

아름다운커피
홍보캠페인팀
이혜란 팀장
070-4942-0763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