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공회의소, ‘한-중 비즈니스 포럼’ 개최

2017-12-13 18:00

서울--(뉴스와이어) 2017년 12월 13일 -- 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가 중국국제무역촉진위원회(회장 장 쩡웨이, 이하 CCPIT)와 공동으로 13일 오후 중국 베이징에서 ‘한-중 비즈니스 포럼’을 개최했다.

양국 교류 역사상 최대 규모 기업인이 참석한 이날 포럼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해 양국 기업인을 격려했다.

한국 측에선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해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 구본준 LG 부회장, 김승연 한화 회장, 손경식 CJ회장,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등과 백운규 산업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등 정재계 대표와 현지 진출 기업인 300여명이 참석했다.

중국 측에서는 장 쩡웨이(Jiang Zengwei) CCPIT 회장, 왕 촨푸(Wang Chuanfu) 비야디(BYD) 총재, 보 롄밍(Bo Lianming) TCL 총재, 쉬 허이(Xu Heyi) 북경자동차 회장, 리 옌훙(Li Yanhong) 바이두 회장, 황 장지(Huang Jiangji) 샤오미 부총재, 펑 중양(Peng Zhongyang) 화웨이 부총재를 비롯해, 류 중윈(Liu Zhongyun) 시노펙 부총경리, 리 하이펑(Li Haifeng) 푸싱그룹 부총재, 왕 항(Wang Hang) 신희망그룹 부회장 등 중국 대표 기업 및 정부 인사 200여명이 참석했다.

대한상의는 역대 최대 규모로 열린 이날 포럼에는 대기업뿐만 아니라 중국 시장에 진출을 희망하는 중소 중견 기업이 대거 참석했다며 특히 게임 및 온라인 소비재 판매 기업들의 관심이 높아 변화된 양국 협력의 분위기를 느낄 수 있었다고 밝혔다.

◇박용만 회장 “한중 FTA, 양국 협력의 버팀목 역할… FTA후속협상 투자협력 넓히는 기폭제 될 것”

박용만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조어대 14호각은 25년전 한중 수교 협상이래 양국 협력을 돈독히 해 온 역사적 장소로 알고 있다”며 “유서 깊은 이곳에서 오늘 포럼을 갖고 협력을 논의하게 되어 뜻깊게 생각한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어 박 회장은 “발표 2주년을 맞은 한-중 FTA가 그동안 양국 협력을 뒷받침하는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왔다”며 “최근에는 교역도 다시 회복세를 보이고 기업 현장에서는 서로에게 배우려는 움직임도 엿보인다”고 말했다.

한중 FTA 후속협상에 대한 기대감도 표했다. 박 회장은 “내일 있는 정상회담에 거는 우리 경제인들의 기대가 무척 높다”며 “개시 선언을 앞둔 한중 FTA 후속 협상은 서비스와 투자까지 협력을 넓히는 기폭제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비준 당시엔 우려도 있었지만 이젠 양국 경협의 상징이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2단계 협의도 잘 마무리 돼서 한중 FTA가 양국 협력뿐 아니라 동아시아 통합에도 기여하는 협력의 틀로 자리매김 하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민간협력 강화를 위한 대한상의 활동 계획도 언급했다. 박 회장은 “방중 기간 중 양국 ‘고위급 기업인 대화 정례화’를 위한 MOU를 체결할 계획이다”며 “중국과 주요 선진국들이 가져온 협의 채널이 한국까지 확장되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또한 박 회장은 “이를 바탕으로 협력 이슈를 발굴하고 고도화 하는 협의체로 발전시켜 나갈 수 있게 노력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상의-중국국제경제교류센터(CCIEE)간 MOU 체결

일시: 2017년 12월 14일 오후 4시
장소: CCIEE 본부

◇장 쩡웨이 CCPIT 회장 “중국 경제 화두는 현대적 경제체제 구축… 공동 R&D와 스타트업 분야 협력 강화” 주문

장 쩡웨이(Jiang Zengwei) CCPIT 회장은 환영사를 통해 현재 중국 경제와 산업은 빠른 속도로 현대화 되고 있다며 양국 경제 협력 방향도 이에 맞춘 전략이 필요함을 강조했다.

장 쩡웨이 회장은 “중국의 현 가장 큰 경제 화두는 ‘현대적 경제체제 구축’이다”며 “경제의 질적 성장을 도모하고 글로벌 산업을 이끌어 나가는 기술력을 갖추기 위해 많은 노력과 투자를 진행 중이다”고 말했다.

양국 협력 방향에 대한 조언도 덧붙였다. “한국과의 협력도 이제는 한 단계 발전해야 한다”며 “신산업과 문화 콘텐츠 등 다양한 분야로 협력을 넓히고 혁신 기술 개발을 위해 공동 R&D와 스타트업 분야의 협력 등을 강화해 나갈 것”을 주문했다.

세션에서는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의 ‘한중 경제협력의 현황과 미래’, 그리고 CJ대한통운, SK중한석화, TCL, BYD 등의 ‘한-중 기업 협력 성공 사례’ 발표가 있었다.

대한상의는 역대 최대 기업이 이번 사절단에 참가할 정도로 한국 기업들의 관심이 뜨거웠다며 대한상의는 CCPIT와 운영 중인 경제협력위원회를 내실화하고 국제경제교류센터와 새롭게 마련할 협력 채널을 적극 활용해 우리 기업들의 중국 진출 및 투자 지원 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웹사이트: http://www.korcham.net

언론 연락처

대한상공회의소
아주협력팀
윤순창 과장
02-6050-3552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