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암제시조창보존회, 사단법인 창립 총회 개최

충청북도 무형문화재 제26호 석암제시조창 보존·발전 사업 위한 첫 걸음

2018-04-02 09:26
  • 충청북도 청주에서 진행된 석암제시조창보존회 사단법인 창립 총회 현장

    충청북도 청주에서 진행된 석암제시조창보존회 사단법인 창립 총회 현장

청주--(뉴스와이어) 2018년 04월 02일 -- 석암제시조창보존회가 3월 31일 청주 예술의전당 대회의실에서 사단법인 창립 총회를 개최했다.

초대 이사장으로는 충청북도 무형문화재 제26호 석암제시조창 보유자인 사헌 이상래 명인이 선출됐고 이사진과 감사 구성도 이뤄졌다. 또한 정관 및 사업 계획 등의 승인도 이뤄지며 정식 출범을 완료했다.

이상래 이사장은 “오늘 이렇게 창립 총회에 이르기까지 석암제시조창보존회 회원과 충청북도, 청주시, 대한시조협회, 한국전통예악총연합회 등 많은 분의 도움을 받았다”며 “석암제시조창보존회는 특정 지역이나 협회를 위한 단체가 아닌 충청북도와 전국 시조창 동호인을 위한 단체로서 한국문화산업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고 정경태 명인의 배우자 석정숙 여사는 “석암제시조창보존회는 석암 선생이 이뤄놓은 기반 위에 새로운 시조 문화를 꽃피울 수 있는 생태계 조성을 위한 시발점”이라며 “시조창 문화계가 충청북도를 중심으로 다시 한번 뜻을 모으고 지역, 협회 구분 없이 협력하여 연구 시조 활성화와 수준 높은 공연 사업을 전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석암제시조창보존회는 사헌 이상래 명인의 창법과 시김새를 보존, 계승하고, 문학적, 음악적 가치를 동시에 갖는 우리나라 고유의 시조창 멋을 국내외로 전파하기 위해 마련됐다.

시조창의 국제 경쟁력을 확보하고 자주적, 자립적, 자치적인 보존회 활동을 통해 구성원들의 복리 증진과 상부상조, 문화 산업의 균형 있는 발전에 기여한다는 것이 기본 취지다.

이날 임시 의장을 맡은 이현배 이사는 타 예능 분야에 비해 열악한 지원과 공연 환경에 대한 개선 의지를 밝혔다. 또한 석암제시조창을 전국에서 처음으로 무형문화재로 지정한 충청북도를 현대 시조창의 근원지로서 전통문화산업의 지역 브랜드로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보존회는 신인 시조인의 발굴과 건전한 경창 플랫폼을 확보하여 자체적인 자격인증시스템을 구출할 예정이며 시조창 명인의 지속적인 창법 연구와 시김새 보존 활동을 위해서 공동 수익 사업과 복지 사업도 진행한다.

또한 해외 문화시장 개척 및 ‘시조창과 손 글씨’, ‘재즈와 현대 시조창’과 같은 퓨전 창작 공연, 전시 개발 사업도 진행한다. 이외에도 보존회 회원과 일반인을 대상으로 정기 교육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웹사이트: http://www.sijo.or.kr

언론 연락처

석암제시조창보존회
이현배 이사
010-5766-1269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