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체 생검 암 진단 전문기업 진캐스트, 32억원 규모 투자금 유치

출처: 진캐스트
2018-04-03 10:00

성남--(뉴스와이어) 2018년 04월 03일 -- 액체 생검을 통해 암 조기 진단 및 모니터링이 가능한 유전자 암 진단키트를 개발한 ㈜진캐스트(대표 백승찬)가 32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파트너스인베스트먼트가 20억 원, 기술보증기금이 6억 원, 심본투자파트너스가 5억 규모로 투자에 참여했다.

진캐스트는 암 변이 유전자만을 선별적으로 증폭하는 암 진단 플랫폼 기술인 인터널리 디스크리미네이티드 프라이밍 시스템(IDPS)을 통해 액체 생검 최대 난제인 검출 민감도를 백만분의 일 이상으로 높여 암 조기 진단이 가능한 진단키트를 개발하는 바이오기업이며 지난 2017년 글로벌 엑셀러레이터 스파크랩스와 미래에셋벤처투자로부터 4만 불의 시드투자를 받은 바 있다.

이번 투자에 따라 진캐스트는 IDPS기술을 적용한 액체 생검 암 조기 진단키트의 임상 및 인허가에 필요한 자금을 마련, 2019년 암 조기진단 키트 상용화 계획을 무리 없이 진행하게 됐다.

진캐스트는 유전자검사를 통해 암을 정복하기 위해 2016년 설립한 바이오기업이다. 변이유전자 선별 중합효소 원천기술인 ‘IDPS기술’을 독자 개발하여 벤처기업 인증을 받았으며 ‘IDPS기술’을 적용한 암 검진 키트인 ‘GC CANCER KIT’는 현재 아산병원, 세브란스병원, 고려대의료원 등과 임상시험 중에 있다. 향후 조기 암의 검진은 물론 정밀의료와 동반진단 사업에 진출할 계획을 갖고 있다.

진캐스트 개요

진캐스트는 Internally Discriminated Priming System(IDPS, 선별적 유전자 증폭시스템)이라는 원천기술을 통해 현존 최고의 0.0001% 민감도로 암을 모니터링할 수 있는 유전자 검사 전문 스타트업이다. IDPS는 반복적인 파일럿 스터디 및 간이 임상을 통해 민감도와 정확성을 검증했으며 현재 아산병원, 세브란스병원, 고려대 의료원 등과 대규모 임상시험을 진행 중이다. 2018년 하반기에 GC CANCER KIT이란 상품명으로 출시, 조기 암 검진 및 암 모니터링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진캐스트는 암 모니터링, 정밀의료, 동반진단 사업에 진출할 계획이다. 이 외에 질병 진단 효소/키트 개발 사업, 보인자 암 검사 및 개인 유전자 분석/정보 서비스(DTC) 사업도 진행할 예정이다.

웹사이트: https://www.igenecast.com

언론 연락처

진캐스트
커뮤니케이션팀
이호준 팀장
031-747-3150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이 작성한 것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