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랜드, 그래픽 디자이너 7인과 크라우드 펀딩 프로젝트 ‘그래피커(GRAFIKER)’ 단독 오픈

에이랜드와 그래픽 디자이너가 함께 만드는 브랜드 ‘그래피커’
대중적이면서 다분히 개인적인 물건 제안, 제작

출처: 에이랜드
2018-04-18 10:00
  • 그래피커의 첫 주자인 워크룸 김형진 디자이너

    그래피커의 첫 주자인 워크룸 김형진 디자이너

  • 그래피커 워크룸 김형진 디자이너의 물고기 티셔츠

    그래피커 워크룸 김형진 디자이너의 물고기 티셔츠

서울--(뉴스와이어) 2018년 04월 18일 -- 신진 디자이너 편집숍 에이랜드(ALAND)가 2018년 한 해 동안 그래픽 디자이너 7인과 크라우드 펀딩 프로젝트 ‘GRAFIKER’를 선보일 예정이다.

크라우드 펀딩은 대중을 뜻하는 크라우드(Crowd)와 자금 조달을 뜻하는 펀딩(Funding)을 뜻하며 일반 소비자의 참여도를 높이는 새로운 구매 방식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그래피커’는 에이랜드와 그래픽 디자이너가 함께 만드는 브랜드로서 대중적이면서 동시에 다분히 개인적인 물건을 제안하고 만든다.

특히 이번 프로젝트는 서울과 베를린에서 ‘테이블유니온’의 멤버로 활동 중인 김영나, 그래픽뿐 아니라 저술과 번역 출판 활동도 활발히 활동하는 디자이너 듀오 슬기와 민, 인쇄 매체를 기반으로 작업하며 옷에 관한 잡지 <쿨>을 만드는 그래픽 디자이너 양민영, 함께 어울리며 생각을 공유하고 있는 그래픽디자인 스튜디오 오디너리피플, 매체에 크게 구애받지 않는 다양한 작업을 해나가는 것이 목표인 용세라, 에이랜드의 10년을 함께 나눈 워크룸 김형진, 그래픽언어에 대한 경계 없는 실험에 흥미를 가진다는 페이퍼프레스 박신우 등 국내외 인지도가 높은 그래픽 디자이너 7인이 참여해 그래픽 디자이너의 평소 만들고 싶었던 혹은 다시 만나고 싶고 추억하고 싶은 아이템을 소개한다. 평소 쉽게 만날 수 없었던 그들의 작품을 에이랜드를 통해 단독으로 선보이며 합리적인 가격대에 대중적인 제품으로 녹여낼 예정이다.

그래피커는 4월 워크룸 김형진 디자이너를 첫 시작으로 매달 순차적으로 1개월간 디자이너의 제품을 오픈할 예정이다. 에이랜드 온라인몰에서 제품을 선공개하고 고객들의 제작 요청이 일정 기준치를 넘어서면 상품화가 이루어진다.

또한 11월은 4월부터 10월에 선보였던 그래피커 중 가장 주목받은 제품을 리바이벌하는 기간으로, 이 기간에 제작된 제품은 그래피커로 재생산되어 판매하거나 에이랜드의 제품으로 상품화될 예정이다.

이번 그래피커의 첫 주자인 워크룸 김형진 디자이너는 에이랜드와 오랜 작업을 함께 해왔으며 에이랜드하면 물고기를 떠올릴 수 있도록 만든 장본인이다. 이번 제품은 에이랜드 10주년을 함께 해온 물고기에 대한 테마로 그래픽 디자인을 하였고, 유스 스트릿 컬쳐의 대표적인 패션 브랜드 ‘유쓰베쓰(YOUTHBATH)’가 함께 참여하였다. 

워크룸 김형진 디자이너는 “그동안 티셔츠를 만든다는 마음으로 책을 디자인해왔는데, 이번엔 책을 만든다는 마음으로 티셔츠를 디자인했다”고 말했다.

한편 그래피커의 에이랜드 온라인 ‘그래피커’ 기획전에서 그래피커 펀딩 제품은 물론 디자이너의 인터뷰, 작업 영상, 비하인드 스토리를 확인할 수 있다.

에이랜드 개요

에이랜드(ALAND)는 신인 디자이너의 편집숍으로 더욱 다양한 패션문화를 대중에게 선보이고 있다. 의류, 신발, 구두 등 디자이너의 손길이 닿는 모든 상품을 판매한다.

그래피커 홈페이지: http://www.a-land.co.kr/grafiker/index.php

웹사이트: http://www.a-land.co.kr

언론 연락처

에이랜드(ALAND)
홍보팀
전윤희
02-3210-5845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