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케시 SERP 경리나라, 가입 기업 3000개 돌파

1월 출시 후 4개월 만에 달성
소규모 기업 적합 경리업무 소프트웨어

출처: 웹케시 (코스피 053580)
2018-04-26 09:00

서울--(뉴스와이어) 2018년 04월 26일 -- B2B 핀테크 전문 기업 웹케시(대표 윤완수)는 26일 출시 4개월만에 SERP 경리나라 가입 기업이 3000개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경리나라는 소규모 기업을 타켓으로 개발돼, 무거운 ERP나 번거로운 엑셀관리와 달리 필요한 기능만 가볍게 쓸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경리나라는 웹케시가 1월 출시한 신규 주력 상품이다. 국내에서 처음으로 도입된 경리 업무 전문 솔루션인 경리나라는 개발 단계부터 중소기업 경리 업무 담당자 1000명에게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경리 업무 현황, 고충, 개선점 등에 대한 생생한 의견을 모아 만들어졌다. 거래처 관리, 매출·매입, 금융 조회, 스마트 보고서 등 중소기업 경리 업무에 반드시 요구되는 핵심 기능만 담아 직관적 사용자 인터페이스(UI)로 제공한다.

경리나라는 번거로운 단순 반복 업무를 획기적으로 자동화한다. 은행, 카드사, 국세청으로부터 카드 사용 내역, 현금 영수증, 세금계산서와 같은 증빙 자료를 자동으로 수집해 경리 담당자는 원클릭만으로 매출·매입 자료를 장부에 기재하고 지출결의서를 작성할 수 있다. 모든 계좌를 실시간으로 통합 조회 가능하며 거래처 대금, 급여 지급 등 목적에 따라 간편하게 이체할 수 있다.

부가세를 신고 할 때도 매출매입, 입출내역 등 부가세 신고 자료를 자동으로 생성해 세무사에게 전송하는 기능도 탑재됐다.

기업용 메신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스타트업 마드라스체크 이학준 대표이사는 “세금계산서는 국세청 사이트에서 보고, 입출금 내역은 뱅킹사이트에서 공인인증서로 로그인해야 하고, 번거로운 업무들이 많았다”며 “SERP 경리나라 사용 후에는 이런 번거로운 작업이 사라져서 편리하게 사용 중이다”고 말했다.

윤완수 대표는 “진짜 중소기업에 맞는 제품을 만들려고 시작하게 됐다. 지금도 경리직원으로부터 끊임없이 불편한 사항을 받아서 개선해 나가고 있다”며 “궁극적으로는 경리직원 본연의 업무인 금전의 출납업무를 제외한 주변의 번거로운 영수증 관리, 보고서 작성을 자동화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1월 하루 20~30개 증가하던 기업이 최근에는 70~80개씩 늘고 있다”며 “이와 같은 추세라면 조만간 일 평균 80개 이상의 기업을 유치해 올해 2만 고객 목표를 이룰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경리나라의 성공적인 시장 안착으로 올해 예정 중인 웹케시의 코스닥 시장 상장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경리나라는 현재 미혼모들에게 후원 물품을 기부하는 경리나라 추천 이벤트와 사용 후기를 작성하면 커피 쿠폰을 증정하는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경리나라 가입을 위해서는 경리나라 홈페이지와 고객센터 문의를 통해 가입할 수 있다.

웹케시 개요

웹케시는 창립 이후 지금까지 끊임없는 연구개발을 통한 혁신적인 e금융 IT기술 및 서비스 제공을 통해 관련 산업의 혁신적 변화를 이끌어 왔다. 현재 ‘e금융 IT서비스’, ‘금융연동 디지털 기업자금관리서비스’ 그리고 ‘컨설팅서비스’ 및 ‘정보구조화’, ‘전자세금계산서’ 등 e금융 산업전반의 기술과 발전을 선도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webcash.co.kr

언론 연락처

언론문의처
웹케시
김도열 팀장
02-3779-0611
이메일 보내기

문의
1670-3636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