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 아시아·디아스포라연구소, 인문한국플러스 사업 선정

2018-05-11 13:22
  • 건국대학교 전경

    건국대학교 전경

서울--(뉴스와이어) 2018년 05월 11일 -- 건국대학교 아시아·디아스포라연구소(모빌리티인문학 연구단: 연구책임자 신인섭 교수)가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주관하는 ‘2018 인문한국플러스(HK+)사업’에 선정됐다. 이번 사업 선정에 따라 모빌리티인문학 연구단은 ‘인간과 테크놀로지의 공-진화에 기초한 모빌리티인문학: 미래 인문-모빌리티 사회의 조망과 구현’ 연구를 위해 앞으로 7년간 총 71억원(연간 10억1천만원)의 사업비를 지원받게 된다.

모빌리티인문학 연구단은 모빌리티 테크놀로지의 발전과 이동하는 존재로서의 인간(호모 모빌리쿠스)에 대해 성찰함으로써 고-모빌리티 시대 인간적·사회적 난제들의 해법을 모색한다. 연구단은 모빌리티인문학의 정립과 확산이라는 국내외에서 아직 시도되지 않은 창의적 아젠다를 수행함으로써 세계적 연구소로 성장하기 위한 로드맵을 실현한다. 또 HK교수 및 HK연구교수를 단계적으로 임용해 세계적 수준의 연구 성과와 네트워크 구축, 모빌리티인문학 교육, 인문학 대중화 사업 등을 수행하여 그 성과를 사회적으로 공유한다.

신인섭 교수는 “모빌리티 인문학 연구단은 창의적인 인문학적 연구에서 출발해 테크놀로지 연구 분야와 공-진화(Co-Evolution)하는 융복합 연구 모델을 만들 계획”이라며 “미래 인문-모빌리티 사회를 조망하고 구현하는 데 기여함으로써 모빌리티인문학 패러다임에 입각한 연구를 선도하는 세계적인 연구단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2007년 설립한 아시아·디아스포라 연구소는 이동과 교류를 주제로 아시아를 해석하는 인문학 연구를 시작했다. 2009년에는 인문한국 유망연구소로 선정돼 3년간 ‘이주, 이동, 교류의 지역학 모델 정립을 위한 학제적 통합연구’를 수행했다. 또 2012년에는 한국연구재단의 토대연구 지원을 받아 디아스포라의 맥락에서 ‘다문화’ 이슈에 대한 인문학적 해법을 탐구하는 기반구축 사업인 ‘다문화용어사전DB' 개발 과제를 수행했다. 서울시 다문화가족지원 특화사업, 글로벌브릿지 Hi-story maker 양성사업, 재외동포재단 재외동포연구단체 지원사업 등을 수행하며 연구 성과의 확산에 매진해왔다.

연구소는 그동안 다수의 국내외 학술대회와 콜로키움을 개최하여 연구 성과를 축적해 왔고 학술총서를 발행하여 전문가들과 그 성과를 공유하는 한편, 시민 강좌를 정기적으로 개최해 인문 대중화에도 힘써왔다. 뿐만 아니라 국제학술지 ‘International Journal of Diaspora & Cultural Criticism(IDCC)’을 연 2회 발행하여 연구의 세계적 발신을 도모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konkuk.ac.kr

언론 연락처

건국대학교
홍보실
홍주승
02-450-3131~2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