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국제광고제, 2019년 테마 influence 발표

‘초연결시대 스마트 소비자에게 올바른 영향력을 미치는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공유

2018-08-28 17:14
  • 2019 부산국제광고제 테마 Influence

    2019 부산국제광고제 테마 Influence

부산--(뉴스와이어) 2018년 08월 28일 -- 국내 유일 국제광고제인 부산국제광고제가 2019년 테마를 발표했다.

테마는 ‘influence’로 소비자에게 올바른 영향력을 미치는 마케팅 커뮤니케이션에 대해 논할 예정이다. 바야흐로 초연결시대, 마케터나 광고인은 더 이상 소비자를 일방적으로 설득해서는 안 되며 초 연결사회의 스마트한 소비자들이 실제 경험할 수 있는 ‘절대가치’를 공유할 수 있도록 올바른 영향을 미쳐야 한다.

부산국제광고제 최환진 집행위원장은 “이제는 상품포장, 브랜드 관리에 집중하던 시대를 떠나, 상품 자체의 사용가치가 중요해지는 ‘절대가치’의 시대가 도달했다”며 선정배경을 밝혔다.
 
올해로 11회를 맞은 부산국제광고제에는 초연결시대의 마케팅 커뮤니케이션(CONNECT!)을 테마로 23일(목)부터 3일간 약 3000여명이 유료 등록하여 연일 성황을 이뤘다. 57개국 2만342편이 출품되고 아리 하퍼(Ari Halper), 조지 제이콥(Joji Jacob), 운 호(Woon Hoh), 토비 탈봇(Toby Talbot), 안나 큐베너스테트(Anna Qvennerstedt) 등 세계적인 광고 거장들이 심사위원장으로 참여했다.
 
키노트, 크리에이티비티, 애드텍, 오픈스테이지 등 4개의 트랙, 60여개의 강연에는 격변하는 마케팅 환경과 그에 대응해야하는 업계 종사자 및 관련자들에게 해답을 줄 수 있는 의미 있는 시간을 가졌다. 키노트에는 제일기획 유정근 사장과, 서황욱 구글 디렉터, 아리 하퍼(Ari Halper) FCB NY 최고 크리에이티브 책임자가 참여해 가득 찬 강연장의 후끈한 열기를 더했다. 오픈스테이지에서 진행한 컨퍼런스는 최신 마케팅 트렌드와 흥미로운 광고 사례들을 다뤄 일반인들의 뜨거운 호응을 었다.
 
또한 광고, 영상, 콘텐츠 ICT 부문의 기업 육성을 위해 마련한 애드테크존에는 30여개 이상의 기업이 참여해 신규 인력 수요 창출을 위한 활동을 펼쳤고 한, 중, 일 스타트업 기업과 세계 각국의 광고주, 에이전시간의 교류의 장을 열었다. 행사 마지막 날인 25일에는 중국최대포털사이트 중 하나인 왕이미디어(网易)와 상호협력 MOU를 맺기도 했다. 콘텐츠 교환, 플랫폼 확대 협력 등 모든 방면에서 긴밀히 협력할 예정이다.
 
내년 부산국제광고제는 8월 22일~24일 사흘 동안 부산 벡스코에서 열릴 계획이다. 광고제 최 집행위원장은 “폭발적인 양적 성장을 이뤄온 부산국제광고제는 이제 아시아 지역의 대표 광고제로 자리잡았다”며 “부산국제광고제는 이에 만족하지 않고 광고 트렌드를 선도하고, 광고업계와의 상생을 통한 질적 성장을 도모하며, 광고산업 발전과 일자리 창출에 실질적으로 기여하는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국제광고제조직위원회 개요

부산국제광고제는 2008년 시작되어 일반인과 전문광고인 모두가 참여 가능한 Creative Festival로 아시아 최대 국제 광고제이자 디지털 마케팅 축제다. 2016년 전 세계 70여개국, 2만점의 광고 출품 목표로 매년 8월 부산에서 개최된다. 우수작 전시, 시상식, 세미나, 아케데미 등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 중이며 그외 영스타, 뉴스타 및 게임스타(신설), 비디오스타(신설) 등 지속 확대 중이다.

웹사이트: http://www.adstars.org

언론 연락처

부산국제광고제 홍보대행
NPR
이경은 팀장
010-23256-6113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이 작성한 것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