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투명교정장치 인비절라인, 웃는 얼굴에 대한 시선 추적 조사 결과 발표

인비절라인 20~50대 여성 48명 대상으로 웃는 얼굴에 대한 시선 관찰 조사 결과, 활짝 웃는 얼굴에 가장 긴 시간 동안 시선 고정
치열이 고르지 못한 사람이 활짝 웃는 얼굴에 치열 고른 사람이 크게 웃을 때보다 시선 훨씬 더 오래 머물러… 자신감 있는 미소 되찾는데 투명교정 등 치아교정 도움

2018-10-22 10:23
  • 인비절라인 웃는 얼굴에 대한 시선 추적 조사 결과

    인비절라인 웃는 얼굴에 대한 시선 추적 조사 결과

서울--(뉴스와이어) 2018년 10월 22일 -- 글로벌 투명교정장치 ‘인비절라인(Invisalign)’이 웃는 얼굴에 대한 시선 추적 조사를 실시한 결과, 활짝 웃는 미소에 더 오랫동안 시선이 머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비절라인은 20대부터 50대 여성 48명을 대상으로 동일한 여성의 각각 다른 형태의 미소 짓는 얼굴을 보여주고, 7초간 시선의 움직임을 관찰해 사람들의 시선이 어떤 얼굴에 얼마 동안 머무는지를 조사했다(조사기관: Tobil Technology Co., Ltd, 일본).

조사 결과, 무표정한 얼굴과 살짝 웃는 얼굴, 활짝 웃는 얼굴을 비교했을 때 활짝 웃는 얼굴에 평균적으로 약 1.75초 가량 시선이 머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살짝 웃는 얼굴(0.82)의 약 2배, 무표정한 얼굴(0.68초)의 약 2.5배로, 더 활짝 웃는 얼굴일수록 사람들이 더 좋은 인상을 가지고 오랫동안 바라보게 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또한 치아가 고르지 못한 사람이 활짝 미소를 지을 경우, 고른 치열을 가진 사람의 미소보다 오히려 더 오랜 시간 시선이 머무는 것으로 나타났다(2.47초). 이는 사람들이 치아에 생각보다 많은 관심을 갖고 있으며, 정상적이지 못한 치아를 오래 쳐다보게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또 치열이 고르지 못한 사람에게는 자신의 미소에 대한 자신감을 잃게 하는 원인이 될 수 있다.

이처럼 평소 치아가 고르지 않아 크게 미소를 짓지 못하거나 입을 가리고 웃는 경우 면접이나 중요한 미팅자리 등에서 더 강렬한 인상을 남기기 어려울 수 있다. 이런 경우에는 치열을 바르게 교정하는 것이 자신 있는 미소를 되찾는 데에 도움이 된다. 특히 직장인이나 외부 활동이 많은 사람의 경우에는 눈에 잘 띄지 않는 투명교정장치를 선택하면 교정 기간 중에도 자신 있게 미소를 지을 수 있고, 일상생활에 큰 지장 이 자연스럽게 교정치료를 진행할 수 있다.

한편 ‘인비절라인’은 TV CF를 통해 친구와의 오후 티타임, 결혼식 등 일상의 행복한 순간에 미소를 숨기지 말고 인비절라인과 함께 빛나는 미소를 되찾자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인비절라인은 글로벌 치아교정장치 시스템으로, 세계 여러 국가의 십대부터 성인까지 치아교정을 위해 인비절라인을 선택하고 있다. 인비절라인은 치아를 점진적으로 움직이는 사용자 맞춤형 치아교정장치로, 눈에 잘 띄지 않는 투명한 소재와 탈착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580만건 이상의 임상 데이터와 치료 경험을 자랑한다. 인비절라인 홈페이지에서 인비절라인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찾아볼 수 있다.

얼라인테크놀로지 개요

얼라인테크놀로지는 글로벌 투명교정장치 인비절라인® 시스템과 아이테로® 스캐너 및 서비스를 설계·제조한다. 얼라인테크놀로지의 제품은 치과 전문의들이 기대하는 임상 결과를 달성하고 환자에게 효과적인 최신 치아교정 치료법을 제공하는 데 도움을 준다. 자세한 내용은 얼라인테크놀로지 공식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인비절라인 코리아 개요

얼라인테크놀로지는 글로벌 투명교정장치 인비절라인® 시스템과 아이테로® 스캐너 및 서비스를 설계·제조한다. 얼라인테크놀로지의 제품은 치과 전문의들이 기대하는 임상 결과를 달성하고 환자에게 효과적인 최신 치아교정 치료법을 제공하는 데 도움을 준다. 자세한 내용은 얼라인테크놀로지 공식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얼라인테크놀로지 홈페이지: http://www.aligntech.com

웹사이트: http://www.invisalign.co.kr

언론 연락처

인비절라인 코리아 홍보대행
커뮤니케이션웍스
강난희 과장
02-518-8632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