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티브 “통신사업자 90% 이상이 5G와 엣지의 증가하는 에너지 비용 부담 우려”

버티브와 451 리서치, 글로벌 통신사업자 100곳 이상 대상 공동조사 결과 발표
5G의 미래 서비스에는 낙관하지만, 2026년까지 네트워크 에너지 소비는 170% 늘어날 것으로 우려

출처: 버티브
2019-02-28 10:31
  • Energy-Consumption

    Energy-Consumption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2월 28일 -- 버티브(Vertiv)는 기술 분석회사인 451 리서치(451 Research)와 함께 100개 이상의 글로벌 통신사업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심층 조사 결과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번 보고서는 5G가 실현할 미래의 서비스와 엣지 컴퓨팅과의 상호작용에 대한 낙관적 전망을 담고 있다. 조사에 참여한 대다수의 통신사업자들은 전세계적으로 진정한 5G 시대는 2021년에 열리기 시작할 것으로 예상했으며, 88%의 응답자들은 2021~2022년에 5G 서비스를 전개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90% 이상의 응답자들은 5G 기술로 인해 에너지 비용 부담이 늘어날 것이며, 그로 인해 에너지 효율을 높일 수 있는 기술과 서비스에 관심이 있다고 답했다. 이는 버티브가 자체적으로 수행한 분석 결과와도 일치한다. 이에 따르면 5G로의 전환으로 인해 전체 네트워크 에너지 소비가 2026년까지 지금보다 150~170% 증가할 것이며, 가장 큰 에너지 소비 증가는 매크로, 노드, 네트워크 데이터센터 분야에서 발생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번 조사에서는 100개 이상의 글로벌 통신사업자들에게 5G 서비스 전개에 따른 기회와 잠재적인 걸림돌, 그리고 엣지 컴퓨팅 채택의 영향과 관련한 질문들이 주어졌다. 버티브와 451 리서치는 이번 조사의 세부 결과를 2월 27일(현지시간)부터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2019(MWC2019)에서 발표할 예정이다.

버티브의 아시아 텔레콤 사업을 총괄하는 대니 웡(Danny Wong) 시니어 디렉터는 “5G가 차세대 통신 및 모바일 네트워크의 대세인 것은 틀림없지만 이 기술을 전개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몇 가지 우려가 있는 게 사실이다. 통신사업자는 5G를 가장 효율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최적의 인프라를 선택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버티브가 자체 분석을 통해 밝힌 다양한 활용 사례들과, 451 리서치와 공동으로 수행한 이번 조사 결과가, 통신사업자들이 자신들의 핵심 인프라에 대한 투자와 관련해 합리적인 결정을 내리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엣지 및 5G와 관련하여 이번 조사 결과에서는 대다수의 사업자들이 엣지 컴퓨팅을 이미 구축했거나(37%), 엣지 컴퓨팅과 모바일 인프라를 연동하는 소위 ‘MEC(multi-access edge computing)’를 추진할 계획(47%)인 것으로 확인됐다.

451 리서치의 브라이언 파트릿지(Brian Partridge) 리서치 담당 부사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우리는 5G 및 엣지 사업 추진과 관련하여 통신사업자들이 바라는 것과 우려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알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5G 토폴로지를 지원하는 데 있어서 가장 해결하기 힘든 2가지 과제는 액세스 레이어와 애그리게이션 레이어 네트워크를 업그레이드하는 것과 새로운 백홀 링크들을 추가하는 것이다. 이번 조사에 참여한 응답자들은 5G 사업의 성패를 결정 짓는 가장 핵심적인 요인으로 분산형 POP에 고품질 커넥티비티 기술을 활용할 수 있는지 여부와 사이트 확보의 용이성을 꼽았다. 솔직히 몇몇 조사 결과는 깜짝 놀랄 만한 것들이었으며, 이번 조사 결과를 통해 현재 업계가 어느 정도의 혁신 수준에 와 있는지를 명확하게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 외에도, 버티브는 이 분야와 관련한 광범위한 리서치를 통해 100건 이상의 활용 사례를 분석함으로써 엣지 컴퓨팅의 4대 구조요소(four main edge computing archetypes)를 규명한 바 있다. 또한 최근에는 ‘5G 서비스 점화: 엣지 구조요소를 활용하여 가장 성숙한 활용 사례 규명(Turning on 5G: Using Edge Archetypes to Identify the Most Mature Cases)’이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발표함으로써 특정 5G 구현의 잠재적 영향력을 정량화하기도 했다.

버티브와 451 리서치의 이번 연구는 5G와 엣지 컴퓨팅 사이의 중요한 접점들뿐 아니라, 5G 채택을 가로막는 몇몇 잠재적인 걸림돌과 특히 서비스로의 에너지 저감(Energy Savings as a Service, ESaaS) 같이 통신 사업자들이 그러한 문제점들을 완화할 수 있게 하는 방법들을 살펴보고 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ESaaS에 관심이 있다고 한 응답자(‘매우 관심 있다’와 ‘관심 있다’ 합계)의 비율은 무려 90% 이상인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지난해 MWC에서 버티브는 텔레포니카(Telefónica)를 위한 글로벌 ESaaS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 계약을 통해 버티브는 초기 사이트 평가에서부터 포괄적인 유지관리 서비스에 이르기까지 필요한 모든 작업들을 수행함과 동시에 코어와 액세스 사이트를 위한 전천후 인프라 솔루션을 제공하기로 했다. 현재 버티브는 자사의 협력사 및 고객들과 함께 5G 관련 에너지 요구 사항들을 관리하고 에너지 사용을 선제적으로 최적화할 수 있는 새로운 인프라, 소프트웨어, 서비스를 개발 중이다.

버티브(Vertiv) 개요

버티브는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분석, 지속적인 서비스를 통합하여 고객에게 필수적인 애플리케이션을 지속적으로 실행하고 최적의 성능을 발휘하며 비즈니스 요구에 맞춰 확장할 수 있도록 한다. 버티브는 클라우드에서 네트워크의 엣지까지 확장된 전력, 냉각 및 IT 인프라 솔루션 및 서비스 포트폴리오를 통해 오늘날의 데이터센터, 통신 네트워크, 상용 및 산업 시설이 직면한 가장 중요한 당면 과제를 해결한다. 미국 오하이오주 콜럼버스에 본사를 둔 버티브는 약 2만명의 직원이 근무하며 130개 이상의 국가에서 사업을 하고 있다. 버티브에 대한 더 자세한 정보와 최신 뉴스 및 콘텐츠는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웹사이트: http://VertivCo.com

언론 연락처

버티브 홍보대행
페리엔
박윤희 실장
02-565-6625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