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진, 안성시 원곡면 성은리 2개 마을과 ‘1사 1촌’ MOU 체결

노령 주민 영양 교육, 마을 행사 지원 등 농촌에 활력 불어넣는 다양한 지원사업 전개
“농촌과의 상생은 식품기업의 사회적 의무… 이번 MOU가 더 큰 계기 만들 것”

출처: 선진 (코스피 136490)
2019-03-18 10:50
  • 스마트 축산식품 전문기업 선진과 경기도 안성시 원곡면 성은리 2개 마을의 1사 1촌 MOU 체결 현장

    스마트 축산식품 전문기업 선진과 경기도 안성시 원곡면 성은리 2개 마을의 1사 1촌 MOU 체결 현장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3월 18일 -- 축산식품 전문기업 선진(총괄사장 이범권)은 경기도 안성시 원곡면 성은리 2개 마을(산직마을, 통심마을)과 상생 협력을 도모하는 ‘1사 1촌’ MOU 협약식을 체결했다.

선진과 1사 1촌을 맺은 안성시 원곡면 성은리는 약 360명의 주민이 거주하고 있는 작은 농촌 마을이다. 지난해 3월 원곡초등학교 성은분교가 개교 80여년 만에 폐교되며 새로운 주민 활동 기반 조성이 필요한 상황에서 농촌과의 상생 활동을 추진하고 있는 선진과 의견이 일치하며 이번 MOU가 성사되었다.

MOU 체결에 따라 선진은 주민 생활복지를 향상시킬 다양한 활동에 나선다. 대표적인 활동으로 ‘마을 주민 영양 교육’을 준비 중이다. 노년층이 많은 마을 특성을 고려해 노령 건강을 위한 올바른 단백질 섭취 방법, 건강한 식단·조리법 교육이 예정되어 있으며 매년 주민 건강 증진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선진 임직원들은 성은리 명예 주민으로서 벚꽃축제, 체육대회 등에 자사 제품을 후원할 뿐만 아니라 낚시대회 개최를 통해 마을에는 활력을, 임직원들에게는 즐거운 휴식 한마당을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선진은 추후 상호 협의를 통해 주민 협동조합에서 진행 중인 성은분교 활용 사업도 후원할 계획이다.

선진 이범권 총괄사장은 “국내 대표 식품기업으로서 농촌과의 상생은 언제나 지켜야 할 선진의 사회적 의무”라며 “이번 MOU는 선진의 첫 ‘1사 1촌’ 협약으로 기업-농촌 간 간극을 좁히는 더 큰 사회적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선진 개요

1973년 제일종축을 모태로 시작한 선진은 45년간 양돈을 비롯해 사료, 식육, 육가공 생산 및 유통에 이르는 사업체제를 갖춘 축산전문기업이다. 1983년부터 꾸준한 연구를 통해 한국의 기후풍토에 잘 적응하고 한국인의 입맛에 맞는 국내 최초 한국형 종돈을 개량해 냈으며 1992년에는 국내 최초 브랜드돈육 1호 ‘선진포크’를 출시, 뛰어난 맛과 품질로 20년 이상 소비자들의 꾸준히 사랑을 받고 있다. 또한 1997년부터는 필리핀을 시작으로 베트남, 중국, 미얀마 총 4개국으로 글로벌 사업을 전개하며 대한민국의 우수한 축산기술을 세계적으로 널리 알리고 있다. 현재는 축산ICT 사업분야를 포함한 4차 산업혁명에 부합하는 스마트 축산 모델의 개발에 과감한 투자를 진행 중이다.

웹사이트: http://www.sj.co.kr

언론 연락처

선진 홍보대행
메타커뮤니케이션즈
진지웅 팀장
02-566-6230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